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추석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m 호랑이와 눈 마주쳤다가 ‘구사일생’…조카가 참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29 17:41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수마트라 호랑이. EPA 연합뉴스

▲ 수마트라 호랑이. EPA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남부에서 지난 27일 야외에서 목욕하던 30대 여성이 호랑이에 물려 숨졌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달부터 수마트라 호랑이의 공격으로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29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5시쯤 남수마트라 무아라 에님군 카테민(54)의 집에 호랑이가 들어왔다.

카테민은 “마당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는데, 나뭇가지 밟히는 소리가 들려 고개를 돌려보니 2m나 되는 호랑이와 눈이 마주쳤다”며 “두 걸음 뒤로 물러섰더니 호랑이가 두 걸음 앞으로 다가왔다”고 공포스러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호랑이의 눈을 피하지 않고 계속 바라보면서 ‘제발 구해달라’고 속으로 알라께 빌었다”며 “다행히 호랑이가 잠시 쳐다보더니 다른 곳으로 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카테민의 마당에서 나간 호랑이는 그의 조카 술리스티아와티(30)를 공격했다. 가정주부인 술리스티아와티는 이날 마을 야외 샤워장에서 목욕하고 있었다.

마을에 호랑이가 출몰했다는 보고를 받은 촌장이 주민들을 모아 수색하다가 술리스티아와티의 수건을 먼저 발견했고, 이어 호랑이의 공격으로 훼손된 피해자의 시신을 찾았다.

지난달부터 남수마트라에서는 호랑이가 산에서 내려와 마을 사람과 야영객을 공격해 비상이 걸린 상태다.

호랑이가 지난 11월 16일에는 뎀포화산 인근 캠핑장의 텐트를 덮쳐 이르판(18)이라는 야영객이 머리와 등을 다쳤고, 같은 달 17일에는 커피농장에서 일하던 쿠스완토(58)를 물어 죽였다.

이달 2일에는 마르타(24)라는 커피농장 농부가 호랑이에게 오른쪽 허벅지를 물렸다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5일에는 농민 유디안사 하리안토(40)가 호랑이에게 공격당해 신원조차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로 발견됐다. 이달 12일에는 무스타디(52), 22일에는 수하디(50)라는 농민이 각각 호랑이에게 물려 죽었다.

수마트라 호랑이는 멸종위기종으로, 남수마트라에는 10여마리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호랑이 출몰 지역에 폐쇄회로(CC)TV와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주민들에게 혼자 농장일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지만 사고는 계속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