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낙연, 구자경 LG 명예회장 추모…“혼자 비빔밥 드시던 소박한 모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14 23:1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94세를 일기로 타계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을 추모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LG 구자경 명예회장님의 명복을 빈다”면서 “회장님께서 1980년대 정부서울청사 뒤편 허름한 ‘진주집’에서 일행도, 수행원도 없이 혼자서 비빔밥을 드시던 소박한 모습을 몇 차례나 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회장님의 그런 풍모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을 키웠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LG그룹은 “구자경 명예회장이 이날 오전 10시 숙환으로 별세했다”면서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1950년부터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경영에 참여했다.
구본무(오른쪽) LG 회장이 1999년 아버지 구자경 명예회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본무(오른쪽) LG 회장이 1999년 아버지 구자경 명예회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1969년 구인회 창업회장이 별세한 후로는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LG그룹 총수를 지냈다.

구자경 회장 재직 당시 LG그룹이 본격적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했다.

특히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의 권한을 이양하고 이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자율경영체제’를 도입했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왔다.

슬하에는 지난해 작고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