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역 지자체장에 총선 출마 자제 권고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1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체장들에게 불출마 권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이 5일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 윗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훈식·금태섭·윤관석·백혜련 의원,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 정은혜·제윤경 의원,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정청래 전 의원,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 윤호중 사무총장, 이해찬 대표, 황희두 청년문화포럼 회장, 강선우 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이 5일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 윗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훈식·금태섭·윤관석·백혜련 의원,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 정은혜·제윤경 의원,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정청래 전 의원,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 윤호중 사무총장, 이해찬 대표, 황희두 청년문화포럼 회장, 강선우 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더불어민주당이 당 소속 현역 지자체장에게 내년 총선 출마를 자제하라고 권고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내년 총선 출마할 뜻이 있는 서울 지역 구청장만이 아니라 전국 지자체장에 대해 출마를 자제해야 한다는 게 당의 생각”이라면서 “이러한 뜻을 출마 준비자들에게 전했다”고 했다.

민주당이 이러한 방침을 세운 데는 현직 지자체장이 총선 출마로 사퇴하게 되면 총선과 함께 보궐 선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후보를 준비해야 한다는 것과 또 보궐 선거 비용을 지자체가 치러야 하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경쟁력 있는 인물이 없으면 현역 지자체장이 출마해서 경쟁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지역이 많기 때문에 부담을 주면서까지 지자체장이 출마할 이유는 없다”며 “그럼에도 출마를 강행하겠다면 불출마를 강제할 수는 없지만 당으로서는 불출마 했으면 한다는 게 방침”이라고 했다.

지자체장 사퇴기한(선거일 120일 전)에 따라 총선에 출마하려는 지자체장은 오는 16일까지는 사퇴해야한다. 따라서 공직자 사퇴기한을 얼마 남기지 않고 현역 단체장들의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공천 기준에 따르면 현역 단체장이 출마하게 되면 공천심사 시 25% 감산 페널티를 주기로 했다.

감산 규모가 크지만 일부 단체장들은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 지역 구청장 중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성 구로구청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등이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성 구청장은 용산구 출마를 준비하며 최근 구청장 사임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