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팔레트 제조공장 화재 9시간만에 진화…인명피해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12-07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 화재…진화 중 7일 낮 12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한 팔레트(플라스틱 재질의 화물 운반대) 제조공장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가 인근 하늘을 뒤덮었다. 2019.12.7 독자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북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 화재…진화 중
7일 낮 12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한 팔레트(플라스틱 재질의 화물 운반대) 제조공장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가 인근 하늘을 뒤덮었다. 2019.12.7 독자 제공=연합뉴스

7일 경북 칠곡군에 있는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9시간여 만에 완전히 꺼졌다.

경북도소방본부는 이날 정오 칠곡군 가산면 소재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시작해 인접한 다른 공장 등으로 번진 불을 오후 9시 45분 완전히 껐다고 밝혔다. 이날 발생한 불로 플라스틱 팔레트 제조공장을 포함해 총 2개 업체 10개 동과 인근 식당 1동 등 7300여 ㎡ 면적이 탔고,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헬기 4대 등 장비 50여 대와 소방관 150여 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펼쳐 오후 5시 34분 큰 불길을 잡았다. 화재에 취약한 플라스틱 제품의 연쇄적인 발화와 현장 일대의 강풍으로 인해 불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장에서 발생한 불씨가 바람을 타고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었으나 오후 6시 30분 완전히 진화됐다. 당국은 화재 원인 등에 대해서 조사할 계획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