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최초 제보자, 송병기 부시장인 줄 전혀 몰라”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1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청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답해
송 시장 “나중에 정리해서 이야기할 것”
송 부시장은 직원들이 언론 접촉 제지
울산 경찰 측도 말 아끼며 경계 분위기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11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부시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11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부시장. 연합뉴스

송철호 울산시장은 5일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부시장인 줄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인물이 현재 울산시 경제부시장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하명 수사’ 파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송 시장이 입장을 밝힌 것이다.

송 시장은 이날 시청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이어 송 시장은 “나중에 정리해서 이야기하겠다”면서 “고생이 많다”고 말한 뒤 집무실로 향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서울신문

▲ 송철호 울산시장
서울신문

언론의 관심이 쏠린 송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시청 청사에 도착해 곧바로 8층 집무실로 올라갔다. 기자들이 본관 1층 정문 현관 앞에서 송 부시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기다렸지만, 정문으로 출근하지 않아 송 부시장을 만나지 못했다. 송 부시장은 집무실 앞에서 기다리던 언론과도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고 집무실로 들어갔다.

송 부시장의 집무실 앞을 지키는 직원들이 ‘더 묻지 말라’며 언론의 접촉을 제지하기도 했다.

울산시는 송 부시장이 공식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마련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공무원들은 이번 사건이 계속 확산하지 않을까 긴장하는 분위기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았던 울산 경찰은 송 부시장이 첩보 제공자로 알려지자 말을 아꼈다. 경찰은 2017년 12월과 지난해 1월 당시 퇴직 공무원으로 송 시장 측에 있었던 송 부시장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의 참고인으로 두 차례 조사했다.
울산행 입증할 ‘고래고기 보고서’ 공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보고서를 들어 보이며 숨진 검찰수사관 A씨 등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2명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울산에 갔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울산행 입증할 ‘고래고기 보고서’ 공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보고서를 들어 보이며 숨진 검찰수사관 A씨 등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2명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울산에 갔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청와대는 전날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과 관련된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문건은) 경찰 출신이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최초 제보자가 송 시장의 측근인 송 부시장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재임 당시 울산시 교통건설국장 등을 지내다 2015년 퇴임했다. 지난해 6월 송 시장 후보 캠프로 옮긴 뒤 지난해 8월부터 경제부시장으로 재직 중이다.

청와대는 송 부시장과 행정관의 관계에 대해 둘 다 공직자여서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행정관은 “청와대에 오기 전 캠핑장에서 알게 된 사이”라고 언급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