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더케이손보 인수 추진… 영토 넓히는 금융지주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0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나금융, 교직원공제회와 매각 협상
인수가격 조율… 연내 마무리 가능성
우리금융도 보험·증권사 인수에 관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하나금융지주가 더케이손해보험 인수를 추진하는 등 국내 금융지주사들이 다시 영토 확장에 나서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은행 이자 수익에 의존해 있는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보험과 증권업 등 비(非)은행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는 것이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는 최근 더케이손해보험에 대한 현장 실사를 마치고 한국교직원공제회와 매각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교직원공제회는 더케이손해보험의 최대주주로 지분 100%를 갖고 있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분 매각 주관사인 삼정KPMG를 통해 매각을 진행해 왔다. 지금까지 적극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은 하나금융이 유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건은 가격이다. 더케이손해보험의 순자산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1500억원이다. 교직원공제회는 인수 가격으로 1500억원 정도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하나금융지주는 2022년부터 시행되는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 등의 영향으로 자본금 확충 부담이 있어 1000억원 안팎을 적정가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격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지면 연내에 인수할 수도 있다.

다른 금융지주들도 보험사, 증권사 등을 인수합병(M&A)하면서 덩치를 키웠다. KB금융지주는 LIG손해보험과 현대증권을 인수해 사업을 다각화했다. 신한금융지주도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보험)를 인수해 올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아직 보험사가 없는 우리금융지주는 보험사 M&A에 단골 인수 후보자로 거론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당장은 보험사보다 증권사 M&A가 시너지 효과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앞서 금융지주 전환 이후 자산신탁사, 증권사 인수에 방점을 두되 중장기적으로는 보험사 인수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 금융지주 관계자는 “앞으로 은행 영업만으로 금융지주가 성장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보니 다른 분야에 힘을 주고 있는 것”이라며 “비은행 분야의 강화가 금융지주사의 경쟁력을 가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9-12-0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