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6관왕 인생샷’…혜진이만 보인 시상식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혜진, 대상·평균타수상·상금왕·다승왕·인기상 등 싹쓸이…“내년 LPGA 우승으로 미국 입성”
최혜진이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다승왕 수상 후 소감을 밝히기 전 머리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혜진이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다승왕 수상 후 소감을 밝히기 전 머리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혜진(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 대상과 상금왕, 최저타수상, 다승왕을 비롯해 6관왕에 올랐다.

최혜진은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개인 타이틀이 걸린 4개의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최혜진은 여기에다 현장에서 발표된 인기상에 골프 취재기자단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상’도 가져가며 6개 부문 상을 휩쓸었다.

6개 부문의 타이틀을 한 명의 선수가 모두 가져간 건 2017년 이정은(23) 이후 역대 두 번째다. 지난해 대상과 신인왕을 동시에 받았던 최혜진은 2년 차인 올해에도 발군의 기량을 유감없이 뽐내며 한국 여자골프의 최강자로 우뚝 섰다.

최혜진은 상금 12억 716만원을 모아 10월 두 개의 굵직한 대회를 석권하며 막판까지 뒤쫓은 장하나(11억 5772만원)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고, 대상 포인트에서는 564점으로 2위 박민지(484점)를 큰 격차로 제치고 2연패를 달성했다. 평균타수 역시 70.4576타로 장하나(70.5194타)의 추격을 뿌리쳤다.

최혜진은 “올 상반기에 승수를 많이 쌓아 올리면서 예상치 못한 다승왕을 받았다. 특히 하반기에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뜻대로 승수를 보태 기뻤다. 한국 골프 발전에 일조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저타수상을 수상한 뒤에는 “시즌 시작 전 올해 목표가 최저타수상이었다. 한 시즌을 잘 보내고 원했던 목표를 이뤄 냈다. 앞으로 더욱 좋은 경기를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LPGA 투어 2년 차인 최혜진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계획도 차곡차곡 쌓아 가고 있다. 그는 내년 시즌부터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면서 우승을 통해 본격적인 미국 입성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유난히 많은 ‘루키 우승자’가 탄생한 가운데 치열하게 레이스를 벌인 신인왕 부문에서는 조아연(19)이 2780점을 쌓아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시상식으로 2019시즌을 마무리한 KLPGA 투어는 다음달 6일부터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리는 해외 개막전인 효성챔피언십으로 2020시즌을 시작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11-20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