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높은 전쟁터’ 카슈미르 사이첸 빙하 무너져 인도 병사 등 6명 희생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1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인도령 카슈미르에 있는 사이첸 빙하가 무너져내려 군인 넷과 짐꾼 둘 등 여섯 명이 목숨을 잃었다.

시아첸 빙하 지역은 인도, 파키스탄, 중국 사이에 있는 지정학적 요충지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군사지역으로 불린다. 인도 군은 1984년부터 이곳을 점유해 군인 3000여명을 주둔시키고 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숱하게 평화회담을 열어 협상했지만 이 지역의 긴장을 완화시키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영하 60도까지 수은주는 곤두박질치고 산사태와 눈사태가 끊이지 않는 등 워낙 혹독하다보니 전투보다 날씨 때문에 목숨을 잃는 군인이 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6년 2월에도 군부대 막사를 덮친 눈사태로 군인 10명이 사망했다. 1984년 이후 이곳을 순찰하다가 사망한 군인 수는 지금까지 10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힌두스탄 타임스와 영국 BBC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오후 시아첸 빙하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 순찰 중이던 군인과 짐꾼 등 8명을 덮쳤다. 해발 고도 5800m 지점에 있던 이들은 갑자기 쏟아진 눈사태를 피하지 못하고 모두 파묻혔다.

인도 당국은 곧바로 현장에 구조팀을 급파, 여러 시간 눈 속에 파묻힌 이들을 모두 구해냈다. 이 가운데 중상을 입은 7명은 헬리콥터 편으로 근처 군 병원에 이송됐다. 하지만 7명 중 6명은 저체온증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숨졌다고 군 당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