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연출 안해…이해 못해” 비판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0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작위로 300명 뽑은 게 과연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건가”
“언제든 얘기할 수 있는 환경인데
별도 시간 내서 하는 건 이해 못해”
“무슨 얘기 담아야할 지 무척 곤혹스러울 듯”
靑의전실 출신 탁 위원 이번 행사 자문 안해
“한국당서 일해보고 싶어…내 능력 빛날 듯”
문재인 대통령 ‘2019 국민과의 대화’  MBC 영상 캡처

▲ 문재인 대통령 ‘2019 국민과의 대화’
MBC 영상 캡처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행사 등 문재인 대통령의 굵직굵직한 행사들을 진두지휘했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9일 진행되는 문 대통령의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와 관련해 왜 이러한 행사를 진행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며 “청와대 안에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18일 오후 tvN의 ‘김현정의 쎈터 : 뷰’에 출연해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지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로 시간내서 한다는 걸 아직까지 잘 이해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자신은 이번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기획을 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문 대통령에게 궁금한 국민들을 무작위로 300명을 뽑아낸다면 그게 과연 전체 국민과의 대화(의미)에 부합하는 걸까”라고 반문하면서 “나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한다. 문 대통령과 동갑내기인 가수 배철수씨가 사회를 맡고 MBC 허일후·박연경 아나운서가 보조MC를 맡아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을 하고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5일 부산시청에서 11월 25일 개막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와 부대행사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19.11.5  연합뉴스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5일 부산시청에서 11월 25일 개막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와 부대행사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19.11.5
연합뉴스

다만 사회자인 배씨에 대해서는 “연출가가 머리를 잘 썼다고 생각한다”면서 “배철수씨는 어느 방송이든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탁 위원은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실은 자유한국당 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그런 데가 사실은 제가 갖고 있는 능력이 빛날 것 같다. 거기가 오히려 제가 더 일로서 빛날 수 있는 자리”라고 거듭 강조했다.

2017~2018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했던 탁 위원은 참여연대 문화사업국 간사, 오마이뉴스 문화사업팀 팀장, 다음기획 뮤직컨텐츠 사업본부 본부장 등을 거쳐 문재인 정부의 주요 행사를 기획하는 자리에 올랐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