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총선 위해 명퇴 신청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1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 중구서 도전 예상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경찰 내 대표적 수사권 독립론자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18일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황 청장은 내년 총선에서 고향인 대전 중구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황 청장은 이날 경찰 내부망에 “제 삶의 전부였던 경찰을 떠나기위해 명예퇴직원을 제출했다”며 “다음달 초 예상되는 정기인사에 맞춰 퇴직하기 위해 미리 퇴직원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지의 세계에 도전하는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로 했다”며 “경찰 밖에서 더 정의롭고 더 공정한 세상을 향한 저의 역할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의 명예퇴직은 한 가지 넘어야 할 숙제가 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수사를 지휘했다가 자유한국당과 사건 관계인 등에게 고소·고발을 당했기 때문이다. ‘공무원비위사건 처리 규정’은 수사기관에서 조사 또는 수사 중인 경우 의원면직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황 청장은 내부망 글을 통해 “1년 6개월전 정치적 이유로 울산지검에 접수된 고발장이 아직 종결되지 않아 명예퇴직이 이뤄질지는 알수 없다”며 “그동안 단 한차례 출석요구는커녕 서면질의 조차 없던 사건이 저의 명예퇴직을 가로막는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기인사시 명예퇴직을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청장은 최근 검찰에 “기꺼이 조사받겠다”는 의지를 전하는 한편 관련 수사의 조기 종결을 요청했다.

한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황 청장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 “황 청장이 출세를 위해 관권을 악용한 정치공작 수사를 벌였던 추악한 거래의 진상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이날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작년 황 청장이 김기현과 그 주변 인물들에게 없는 죄를 덮어씌운 배경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이 국회의원 자리를 주는 대가로 경찰 수사권을 악용해 죄를 덮어씌우게 시킨 것 아니냐’하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문재인 정권은 부도덕하고 불의로 가득 차 있으면서도 정의로운 척한다는 것이 조국 사태를 통해 증명됐다”고 밝혔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