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사관 “중국 학생 분노 당연”…홍콩 지지 학생들 “대자보 훼손 옹호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사관 “한·중 대학생 감정대립 유감” 담화
시위 지지 측 “홍콩 민주화 요구 무시하는 것”
14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야외게시판에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관련 대자보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야외게시판에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관련 대자보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주한 중국대사관이 최근 대학가에서 홍콩 시위 지지를 둘러싸고 한국과 중국 학생 간 갈등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대해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학생모임)은 “중국 대사관이 홍콩 상황을 왜곡하려 한다”며 즉각 반발했다.

학생모임은 15일 오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내고 “민주주의 훼손을 정당화하는 주한 중국대사관 담화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대사관은 담화에서 홍콩의 권리가 보장된다고 밝혔으나, 이는 홍콩에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고 있는 시민들의 요구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며 “홍콩 시민들의 정당한 의사 표시마저 부당하게 탄압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콩 경찰의 폭력 진압을 통해 시민 사망자 및 부상자가 나오고, SNS에서 그 상황이 실시간으로 공유되고 있다”며 “중국 당국과 홍콩 정부는 시민들과 대화를 통해 사태를 평화롭게 수습해야 할 의무가 있으나, 정당한 권리를 외치는 시민들을 폭도로 규정하며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중국 정부를 비판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의 담화문. 홈페이지 캡처

▲ 주한 중국대사관의 담화문. 홈페이지 캡처

주한 중국대사관은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중국과 한국 학생들의 감정대립이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는 내용의 대변인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 담화문에서 대사관 측은 “홍콩의 중국 귀속 이래, 일국양제 정책과 고도의 자치 방침이 효과적으로 시행되었으며 홍콩 민중의 권리와 자유는 법에 의거해 완전히 보장된다”면서 “그러나 지난 몇 개월 동안 일부 세력은 계속 폭력을 사용하여 문제를 일으키고 공공시설을 부수고 태우며 무차별적으로 평범한 시민에게 해를 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부 대학에서 대자보와 현수막이 훼손·철거된 것과 관련해 “중국의 청년 학생들은 중국의 주권을 해치고 사실을 왜곡하는 언행에 분노와 반대를 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학생모임은 “대사관의 담화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각 대학교에 걸린 대자보와 현수막을 훼손하는 것을 옹호하고 있다”며 “한국의 민주주의를 전면적으로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의 대학생들은 홍콩 시민들의 투쟁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며 “주한 중국대사관은 즉각 역사인식을 재고하고 담화문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