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형 K5’ 12월 12일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9-11-12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세대 K5 기아자동차 제공

▲ 3세대 K5
기아자동차 제공

4년 만에 완전변경된 3세대 모델
“역동성 진화… 강렬한 디자인 구현”
쏘나타보다 실내공간 조금 더 넓어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12일 출시 예정인 중형세단 ‘3세대 K5’의 겉모습을 12일 처음 공개했다. 2015년 7월 2세대 K5가 출시된 이후 4년 만에 이뤄진 완전 변경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역동성의 진화’라는 디자인 콘셉트로 강렬한 인상과 존재감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전면부의 ‘타이거 노즈’ 그릴과 헤드램프는 경계가 없어지고 하나의 선으로 연결됐다. 이 디자인은 앞으로 출시될 기아차의 신차에도 똑같이 적용될 예정이다. 후면부 램프는 양끝이 날개 형태로 돼 있고, 길게 연결돼 안정적인 느낌을 준다. 전면 주간 주행등과 후면 램프에는 똑같이 ‘바이탈 사인’(심장 박동 형상)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적용됐다. 측면 디자인은 더욱 날렵해지면서 스포츠카의 모습에 가까워졌다. K5 고유 디자인인 유리 크롬 몰딩은 더욱 길어지고 두꺼워졌다.

전장은 4905㎜로 50㎜, 전폭은 1860㎜로 25㎜ 더 길어졌다. 전고는 1445㎜로 20㎜ 낮아졌다. 축간거리는 45㎜ 길어진 2850㎜로 동급 최대 수준이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와 비교하면 전장은 5㎜, 축간거리는 10㎜ 길고, 전폭과 전고는 똑같다. 쏘나타보다 실내 공간이 조금 더 넓다는 의미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