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檢 JK카톡방’ 맹공…한동훈 “언론 기사 등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철희 “어느 정부가 검찰중립 보장했나”
윤석열 “MB정부 때 형 구속 쿨하게 처리”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장에선 때아닌 ‘카톡방’ 질의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하는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여당 의원들이 집중 질의하는 과정에서 카톡방 질의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지난 7일 서울고검 국감장에서 촬영된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의 휴대전화 속 카카오톡 메신저 단체대화방을 문제 삼았다. 송 차장과 한 부장 등 5명으로 구성된 카톡방엔 한 변호사의 페이스북 게시글이 공유됐다. 언론 동향 파악을 위한 카톡방이 아니냐는 백 의원 질의에 한 부장은 “사건 관련 언론 기사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글을 공유하는 방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반부패부장으로서 당연히 확인할 의무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주민 의원은 또 다른 카톡방 이름인 ‘JK’를 언급하며 “저는 (JK가) 조국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조국 관련 수사를 대검이 챙기기 위한 방이 아니었나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박지원 무소속 의원과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수사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박 의원이 “(정 교수의) 범행 일시와 장소, 방법이 첫 공소장 내역과 완전히 다르다. 과잉 기소 아니냐”고 하자 윤 총장은 “과잉인지 아닌지 설명하려면 수사 내용을 말씀드려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박 의원이 발언을 이어가자, 윤 총장은 “아니 지금 의원님, 국감이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을 여론 상 보호하는 듯한 말씀을 자꾸 하신다. 조금 있으면 드러날 텐데 기다려 달라”고 대꾸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검찰) 중립을 보장했느냐”는 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문에 윤 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대통령의 측근과 형 구속할 때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답변하자, 예상치 못했다는 듯 이 의원은 “고양이가 하품할 일”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실형을 살았던 윤모씨와 관련해 “윤씨가 범인이 아닌 게 확실하면 직권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9-10-1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