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청와대 농성장에 흉기 소동 등 소란 잇따라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2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 조국 사퇴! 9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 조국 사퇴!
9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9
뉴스1

보수 성향 단체의 청와대 인근 농성장에서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두르는 난동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히는 소란이 발생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60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 40분쯤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범투본)가 농성 중인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흉기를 꺼내 다른 남성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가 ‘왜 잠도 안 자고 시끄럽게 하냐’면서 주변 사람들의 사진을 찍자 이를 본 사람들이 항의했고 다툼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에서 근무 중인 경찰에게 바로 제지당했다.

투쟁본부는 지난 3일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한 뒤부터 사랑채 인근 도로에서 농성 중이다.

경찰은 60대 B씨도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범투본 농성장 인근에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며 농성 중이던 C씨를 발로 찬 혐의를 받는다.

B씨가 국가보안법 폐지 관련 현수막을 발로 차자 C씨가 이에 항의하면서 다툼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