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국, 미국산 LNG 18년간 11조 5000억어치 더 산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9-24 10:48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미정상회담 후속’ 美와 LNG 장기매매계약… 산업부 “가스요금 인하 기대”

2025년 LNG 미국산 비중 11%→23% 2배
韓, 2018년 이후 美 LNG수출대상국 1위
2년 만에 미국산 에너지 수입액 7배 껑충
가스공사 “기존 계약 대비 70% 수준 최저가”
악수하는 한-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2019.9.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악수하는 한-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2019.9.24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한·미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후속조치로, 한국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처음으로 약 11조 5000억원 규모의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를 추가로 수입하는 장기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2025년부터 미국산 LNG가 전체 LNG 수입량의 20%를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번 계약으로 천연가스 소비자 요금이 인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 호텔에서 18년간 최대 96억 1200만달러(11조 4680억원) 규모에 달하는 미국산 LNG 매매계약 체결식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계약으로 LNG가 국내에 수입되는 2025년이 되면 미국산 LNG의 수입 비중은 22.8%로 늘어나게 될 것”이라면서 “지난해 10.8%와 비교하면 현재의 2배 이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이어 “앞으로 한·미 양국간 에너지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가스공사와 영국계 석유회사 BP 간 이뤄진 계약 체결식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헥베리에 있는 셈프라 에너지 캐머런 액화천연가스(LNG)수출 터미널에서 LNG 시설 노동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헥베리 AP 연합뉴스

▲ 14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헥베리에 있는 셈프라 에너지 캐머런 액화천연가스(LNG)수출 터미널에서 LNG 시설 노동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헥베리 AP 연합뉴스

계약 기간은 2025∼2039년(15년)에 판매자 3년 기간 연장 옵션이다. 물량은 연간 158만t으로 국내 연간 소비량의 약 5%에 해당한다.

지난해 미국산 LNG 수입 비중은 10.6%(466만t)로 이번 계약으로 2025년이면 미국산 비중은 22.8%(790만t)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미간 에너지 교역은 2016년 이후 7배 이상 증가할 만큼 양국 에너지협력은 크게 확대됐다. 특히 한국은 2018년 이래 미국의 LNG 1위 수출대상국이 됐다.

미국의 대(對)한국 에너지 수출액은 2016년 13억 3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94억 1000만 달러로 7배 증가했다. 2018년 미국의 주요 LNG 수출대상국은 한국(522만t), 멕시코(384만t), 일본(257만t) 순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뉴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한·미 경제동맹 강화 사례로 미국산 LNG 추가 수입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번 계약은 2012년 장기도입계약 이후 7년 만에 체결된 신규 장기계약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달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변경을 발표하고 있다. 일본이 지난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데 대한 맞대응 조치다. 2019.08.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달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변경을 발표하고 있다. 일본이 지난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데 대한 맞대응 조치다. 2019.08.12
연합뉴스

가스공사는 그간 중동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았으나 2016년부터 미국 사빈패스 장기도입계약을 통해 연간 280만t의 LNG를 도입해오고 있다.

이번 계약 가격은 가스공사의 기존 계약 대비 약 70% 수준으로 국내 직수입을 포함한 국내외 미국산 도입계약 중 최저가에 해당돼 도입 비용 절감 및 가스요금 인하 등 경제적 효과도 기대된다는 게 가스공사 측의 설명이다.

계약식에 참석한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도입 계약을 계기로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은 물론 천연가스 소비자 요금 인하, 도입선 다변화를 통한 공급 안정성 강화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