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자매 팝듀오, “비행기에서 내리게 하다니” 콴타스에 소송 불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사(왼쪽)와 제시카 오리글리아소 자매.  AFP 자료사진

▲ 리사(왼쪽)와 제시카 오리글리아소 자매.
AFP 자료사진

호주 자매로 구성된 팝 듀오 베로니카스가 국내선 여객기에서 강제로 내리게 했다는 이유로 콴타스 항공을 법적으로 고발할 수도 있다고 위협했다.

리사와 제시카 오리글리아소 자매는 22일(이하 현지시간) 시드니 공항을 이륙할 준비를 하던 콴타스 여객기 안에서 승무원들의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쫓겨났다며 소송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영국 BBC가 다음날 전했다. 두 자매는 자신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으며 승무원들이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승무원들로부터 위 수하물칸의 짐을 정리하라는 얘기를 들은 것이 시비의 발단이 됐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에 밝힌 성명을 통해 “우리 키가 155㎝ 밖에 되지 않아 손이 닿지 않아 승무원에게 도와줄 수 있느냐고 물었는데 그 승무원은 회사 정책에 위반된다며 안된다고 했다. 해서 뒷좌석의 사랑스러운 남성이 도와줬다. 그랬더니 높은 승무원이 다가와 회사 정책에 대해 일장 훈시를 늘어놓더라”고 어이없어 했다.

자매는 승무원들에게 이름을 밝혀달라고 했더니 거절한 승무원이 보안요원을 불렀고, 둘은 결국 공항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비행기에서 내려야 했다. 결국 두 사람은 브리즈번으로 향하는 다음 편 여객기에 몸을 실어야 했다고 콴타스 항공은 전했다.

항공사 대변인은 “탑승한 지 얼마 안돼 두 승객이 승무원들의 탑승 안내를 따르지 않아 그 결과 비행기에서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가수들은 “모욕적이며 혼동스러운” 경험에도 전적으로 승무원들에게 협력했으며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로니카스는 ‘언터치드’와 ‘유 루인 미’ 등의 히트곡으로 유명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