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움건설 등 녹세권·수세권으로 경쟁력 높은 ‘수익형 부동산’ 선보여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파트 시장에서 주로 강조되던 녹세권, 수세권 프리미엄이 수익형 부동산에도 적용되고 있다. 최근 수익형 부동산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차별화 포인트로 이 같은 요소가 강조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수변이나 공원의 조망권을 확보한 단지들은 주변 환경이 쾌적하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어 임차인 모집에도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녹세권, 수세권이 수익형 부동산의 가치를 가르는 중요한 요건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도 이를 확보한 상품에 집중될 모양새다.

한강과 대형공원이 인접해 에코 프리미엄이 기대되는 하남 미사강변도시에서는 ‘미사강변 스카이폴리스’가 공급된다.

세움건설이 시행하고 롯데건설과 신동아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는 단지는 연면적 31만5935㎡ 규모로 조성된다. 수변데크, 숲속놀이터, 잔디광장, 종합운동시설 등 다양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고, 약 39만6,694㎡규모의 미사한강공원과 한강이 가까워 북쪽으로는 공원을 동쪽으로는 한강 조망이 가능하다.

디에스종합건설이 10월 인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4블록에서 분양할 예정인 ‘루원시티 대성베르힐 2차 더 센트로’는 문화공원과 가정공원, 까치공원 등 근린공원과 인접해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최고 49층, 전용면적 84~170㎡ 아파트 1,059가구와 전용면적 24~36㎡ 오피스텔 120실, 연면적 약 1만5248㎡ 판매시설을 함께 갖춘 복합단지로 조성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영건설플러스는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의 선납숲공원 인근에서 지식산업센터 ‘동탄2 서영아너시티’를 분양 중이다. 연면적 1만4,312㎡ 규모로 지어지는 이 단지는 산책길, 유아숲체험장, 호수공원 등을 갖춘 27만여㎡ 규모로 조성되는 선납숲공원과 인접해 있어 자연친화적인 환경에서 업무가 가능하다. 삼성전자, LG전자, 두산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동탄일반산단, 평택진위일반산단 등 대규모 배후 산단들과 인접해 각 기업들과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안정적인 배후 수요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