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DLF 분쟁조정서 고객보호 적극 협조”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4: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우리은행 제공. 2019.9.23.

▲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우리은행 제공. 2019.9.23.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23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논란과 관련해 “향후 전개될 분쟁조정 절차에서 고객 보호를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행장은 이날 전국 영업본부장을 소집해 “펀드손실과 관련해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계실 고객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고 우리은행이 전했다. 손 행장은 “고객보호를 위해 법령 등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책임있는 자세로 다각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 국채금리 연계 DLF 가운데 지난 19일 만기를 맞은 상품의 손실률은 60% 정도다.

손 행장은 이날 고객 자산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개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평가제도, 조직·인력, 프로세스 등 시스템 전반을 바꿀 계획이다. 특히 먼저 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해 고객서비스 만족도, 고객 수익률 개선도 등 고객 중심의 평가지표로 바꿀 예정이다. 고객에게 도움이 됐는지가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된다.

또 고객 관점에서 고객 관리에 집중하는 조직을 신설한다. 고객별로 고객의 투자상품 전반을 실시간으로 살펴 상품 수익률이 위험구간에 진입하면 자동으로 알려주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고객 위험 관리를 위한 2~3중 방어 체계도 준비중이다.

여신에서 부실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다중의 관리체계를 가지는 것처럼 자산관리(WM)분야에서도 고객의 투자 위험관리 체계를 도입한다. 고객 투자역량 제고를 위해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외부 자산관리전문가의 강의를 제공하고, 고객에게 맞춤형 정보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