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찰 시스템은 절대 복종…모든 것 걸고 외치는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22 1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 가르기 사절…이례적 수사를 이례적이라고 하는 것뿐”
서지현 검사

▲ 서지현 검사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46·사법연수원 33기)는 ‘검찰의 도가 지나쳐도 왜 평검사들은 가만히 있느냐’는 비판에 대해 “절대 복종이 아니면 죽음을 의미하는 검찰 시스템 때문”이라고 답했다.

서지현 검사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복종하지 않으면) 조직 내에서 죽을뿐 아니라 (검찰에서) 나와도 변호사는 물론 정상생활조차 불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검사 게시판에 글을 썼다는 이유로 승진누락 및 면직까지 시켰다. 나는 미친 사람으로 낙인 찍혔고, 낙인을 찍은 자들은 다 영전했다. 임은정 부장님의 외침과 나의 지지는 모든 것을 걸고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검사는 “이왕 목숨 내놓은 사람들이 더 크게 ‘제발 이런 검찰을 개혁하자’고 외치는 수 밖에 없다. 나는 목놓아 외치는 임 부장님이, 침묵한 채 죽어라 일만 하는 동료 검사들이 너무나 애틋하고 애절하다”고 덧붙였다.

서 검사는 게시글 말미에 “‘어 검찰 욕해? 그럼 조국편이야?’ 같은 유치한 편 가르기는 사절한다. 그저 이례적 검찰 수사를 이례적이라고 하고, 검찰 개혁을 외치고 있는 것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