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청주 처제살인 연관성 밝힐 수사자료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9-09-21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오른쪽)씨가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인한 혐의로 검거돼 옷을 뒤집어쓴 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중부매일 제공

▲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오른쪽)씨가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인한 혐의로 검거돼 옷을 뒤집어쓴 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중부매일 제공

청주지검, 파기 기한 지난 수사자료 창고서 찾아내

검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인 이모(56)씨가 저지른 ‘청주 처제 살인 사건’과의 연관성을 파악할 수 있는 수사자료를 발견해 경찰에 넘기기로 했다.

청주지검은 20일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씨의 청주 처제 살인 사건과 관련된 20여년 전 수사 기록을 찾았다고 밝혔다.

보통 검찰은 무기수 사건이라 하더라도 20년이 지나면 사건기록을 파기한다.

따라서 이씨의 처제 살인 사건 기록 역시 파기됐을 것으로 간주됐는데, 문서 창고에서 관련 사건 기록이 발견된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경기남부경찰청의 사건기록 열람 등사 요청으로 문서 창고를 뒤져보니 일부 관련 서류뭉치가 나왔다”면서 “이 서류가 경찰 수사에 도움이 될지는 알 수 없지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의 사건기록 열람 등사 요청에 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는 20여년이 지났지만 기록된 내용을 모두 읽어볼 수 있을 정도로 보관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검찰의 수사기록, 법원 재판기록 등 2000페이지가 넘는 이 자료에는 이씨의 혈액형과 그가 어디에서 생활했는지 등의 개인정보가 담겨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1994년 1월 청주시 흥덕구 자신의 집을 찾아 온 처제 이모(당시 20세)씨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이고 성폭행한 뒤, 둔기로 여러 차례 때려 살해했다.

그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현재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경찰은 최근 10차례의 화성 연쇄살인 사건 가운데 5, 7, 9차 사건의 3가지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A씨의 DNA가 일치한다며 그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그러나 그는 20일에 진행된 3차 조사에서도 자신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본부는 이씨를 가까운 수원 인근 교도소로 이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범행이 파악되지 않은 이씨의 ‘범행 공백기’에도 실종되거나 살해된 채 발견된 여성이 없는지 살펴보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