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개발 장복만회장,동아대서 명예박사 학위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왼쪽부터 한석정 동아대 총장과 장복만 동원개발회장, 송정근 대학원장이 18일 오전 동아대 승학캠퍼스 리인홀에서 열린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동아대 제공>.  동아대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를 받은 장복반 동원개발 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동아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왼쪽부터 한석정 동아대 총장과 장복만 동원개발회장, 송정근 대학원장이 18일 오전 동아대 승학캠퍼스 리인홀에서 열린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동아대 제공>.

동아대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를 받은 장복반 동원개발 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동아대 제공>

향토 기업인 동원개발 장복만(71) 회장이 동아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동아대학은 18일 “장회장이 전문경영인으로서 국가와 지역 경제 및 주거, 교육, 문화 분야에 헌신적인 업적으로 나라 발전에 기여한 바가 커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오전 동아대 승학캠퍼스 리인홀에서 열린 학위수여식에는 장 회장과 한 석정 동아대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 학교법인 동아학숙 관계자, 신정택 동아대 총동문회장,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 정순택 총동문회 고문, 김재진 경동건설회장 및 가족 지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기쁨을 나눴다.

장 회장은 “20대에 주경야독의 꿈으로 입학했지만, 학업을 마치지 못해 평생 배움의 한을 안고 살아왔는데 오늘 이 자리에 서니 감개무량하다”며 “과분하게도 명예박사 학위를 받아 감사하다”소감을 밝혔다. 또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열심히 해서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이 자리에 선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신 총동문회장은 축사에서 “명문사학의 전통을 자랑하는 동아대학교 20만 동문을 대표해 많은 업적과 훌륭한 인품으로 사회적 존경을 받는 장 회장님의 명예경영학박사 학위 영득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동아대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를 받은 장복반 동원개발 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동아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동아대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를 받은 장복반 동원개발 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동아대 제공>

1942년 경남 통영에서 출생, 1969년 동아대 법학과에 입학했으나 경제적 사정 등으로 학업을 마치지 못했던 장 회장은 모교 입학 후 48년 만인 지난 2017년 명예법학사 학위를 받았다.

20대에 대한제강 입사 후 꼼꼼하고 탁월한 업무수행능력으로 경리·영업·자재 등 3개 과장직을 동시에 맡을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았던 그는 신흥철재상사에서도 경영능력을 발휘한 후 지난 1975년 동원주택을 설립, 특유의 정직하고 성실한 경영철학을 갖고 지금의 동원개발로 성장시켰다.

동원개발은 지방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48층 초고층아파트 건립, 시공능력 1조 원 돌파, 신용등급 최고등급 획득 등 명실상부 전국구 건설회사로 자리 잡았다.

장 회장은 금탑산업훈장·납세자의 날 대통령표창·국민훈장 모란장·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기업가 상 등을 수상하며 부산주택업계의 대부로 귀감이 되고 있다.

동원교육재단과 동원문화장학재단 등을 통한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펴고있다. 동원과기대와 동원중·고등학교 등에 거액을 투자해 최고의 교육환경과 최첨단 교육시설을 갖춰 미래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1999년 설립한 동원문화장학재단을 통해 2000년부터 2018년까지 경남지역 학생들에게 3억600만 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했다.또 고향인 통영시 학생을 매년 선발해 대학 학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장 회장은 저소득 주민들을 위한 이웃돕기 성금,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부, 재해지역 시설복구 성금 전달 및 자원봉사 참여 등 지난 25년간 교육문화 장학 사업과 각종 사회 기부금으로 총 980억 원을 국가사회 발전을 위해 내놓는 등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경영인의 모범이 되고 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