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세계 최초 美품질협회 자격증 9개 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신철 삼성SDI 품질보증실 프로, 품질기술자 최종 자격 CMBB 획득
박신철 삼성SDI 품질보증실 프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신철 삼성SDI 품질보증실 프로

세계 최다 품질 자격증을 보유한 ‘품질 전문가 끝판왕’이 한국에서 탄생했다.

삼성SDI 품질보증실 박신철(51) 프로가 최근 미국품질협회 주관 마스터 블랙벨트(CMBB) 자격 시험에 합격해 이 협회가 주관한 품질 관련 자격증을 9개 보유한 품질 전문가가 됐다. 미국품질협회 자격증을 9개 보유한 사람은 박 프로가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다.

자격증 7개 보유자는 전 세계 14명, 8개 보유자는 13명에 불과하다. 미국품질협회는 미국방위산업 품질 향상을 위해 1946년 창설돼 교육·서비스·공공·의료·제조업 분야 경영혁신기법과 품질 교육 등을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다.

박 프로는 1991년 입사 뒤 품질과 혁신 업무를 수행했다. 삼성SDI는 2016년 사내 품질대학을 개설했는데. 박 프로는 이때 품질 대학 강사로 합류해 품질 전문가 양성을 위한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강의를 진행했다. 박 프로는 “글로벌 고객이 요구하는 프로세스와 품질관리 수준을 정확히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국제적으로 공인된 품질 인증 자격에 도전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박 프로는 2017년 미국품질협회 국제품질기사(CQE), 국제품질심사원(CQA), 국제신뢰성기사(CRE), 국제소프트웨어품질기사(CSQE)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듬해 국제검교정기술자(CCT) 등 4개 자격증을 연이어 취득한 뒤 이번에 품질 엔지니어로서 가질 수 있는 마지막 자격인 CMBB 도전에 성공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8-2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