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당, 조국 사설경호원”…이인영 “한국당, 가짜뉴스 공장”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여야, 조국 후보자 의혹 놓고 난타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둘러싸고 여야가 22일에도 난타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공 시대도 울고 갈 언론 통제와 조작, 은폐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여권에 입단속 지시를 내리고 여당과 후보자는 연일 가짜뉴스 타령인데 이는 조국 후보자를 장관에 앉히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엄포”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제 청와대 정무수석이 온종일 의원회관을 누비고 다녔다는 이야기가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상식의 목소리가 조금씩 나오려고 하니 바로 청와대와 여당 지도부가 진압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7만명이 동참한 조국 후보자 딸의 학사 학위 취소 청원을 간단히 비공개 처리해버렸다”면서 “조국에 집착하는 이유는 법무부와 검찰을 앞세워 사법 권력을 완전히 장악하고 기어이 신독재 권력을 완성하려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은 불법이 없었다는 거짓말도 모자라 불법이 없었으니 괜찮다는 궤변마저 늘어놓는다”면서 “자질과 자격이 없는 자가 적법, 부적법으로 몰아가며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전형적인 선동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사실상 면죄부 청문회 열자고 하는데 집권여당이 ‘청와대 이중대’라는 말로도 모자라 이제는 ‘조국 후보자 사설경호원’ 수준의 비참한 형편”이라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위선의 가면을 벗기려는 진실의 나라와 진실을 은폐하는 기망의 나라의 갈림길에 있다”고 언급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후보자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신상털기’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선친 묘비도 터는 패륜에 가까운 행동”이라면서 “광기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면서 “일부 언론도 팩트체크는 안 한 채 잘못된 내용을 확대하고 재생산하는 데 일조하는 것도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조국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는 것은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 정책을 좌초시키려는 의도”라면서 “한일 경제전 와중에 쏟아진 국민의 비판을 지우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상 법적 시한인 8월30일까지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면서 “한국당은 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히 대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