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탈감 느낀다’ 비판 여론에도 민주당 “조국 딸 특혜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최근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최근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외국어고를 졸업하고 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을 차례로 진학한 과정에서 ‘기득권의 특권이 연상된다’, ‘박탈감을 느낀다’는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 딸의 진학 과정에서 특혜는 없었다고 방어에 나섰다.

앞서 조 후보자 딸은 2008년 외고 재학 시절 의학 논문을 썼다. 단국대 의과대학 연구실에서 2주 간 인턴 활동을 하면서 논문을 완성했는데, 다른 교수와 박사 등 6명이 함께 썼지만 제1저자로 조 후보자 딸이 등재돼 논란이 되고 있다. 고교생이 대학 교수와 박사들을 제치고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리는 것이 흔한 일이냐는 비판이다. 이 논문은 2009년 대한병리학회 학회지에 실렸고, 조 후보자 딸은 2010년 고려대 이과계열 수시전형에 응시해 합격했다.

그러나 법사위의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딸이 외고에서 쓴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일이 “특혜를 받은 것도, 입시 부정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김종민 의원도 “부모의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 특별히 배려를 받은 것이 아니라 교수(조 후보자 딸이 쓴 논문의 책임교수)가 전적으로 교육적인 배려를 해준 것”이라면서 논문 관련 특혜는 없었다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김종민 의원은 “(책임교수) 인터뷰를 보니 학생(조 후보자 딸)이 외국 유학을 가려고 하니 배려해주고 싶었고, 다른 대학원생 3명보다 실험에서 기여한 공적이 훨씬 컸다는 점이 제1저자로 결정하게 된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의 책임교수인 단국대 의대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 딸이 “저자 중 (조 후보자 딸이) 가장 많은 기여를 했고, 제1저자를 누구로 할지는 책임저자인 내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교수는 “그런데 (조 후보자 딸이) 외국 대학을 간다고 해서 그렇게(제1저자 등재) 해줬는데, 나중에 보니까 고려대를 갔다고 해서 상당히 실망했다. 거기 갈거면 뭐하러 여기 와서 이 난리를 쳤나. 그런데 또 엉뚱하게 무슨 의학전문대학원에 가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철희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제기하는 조 후보자 딸의 대입 부정 의혹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려면 인턴십으로 가는 과정이나 제1저자 등재 과정에서 조 후보자나 배우자가 영향을 미치는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돼야 한다”면서 “개연성의 영역과 확인의 영역을 구분해야 한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것을 갖고 지나치게 공세하는 것은 (현 정부의) 사법개혁을 막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 딸이 고교 때 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일 외에도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 차례 유급을 받고도 지도교수로부터 한두 차례도 아닌 6학기 내내 장학금(이 지도교수는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장학금”이라고 밝혔다)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말과 행동이 다르다’는 비판이 조 후보자에게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과거에 ‘개천의 용’만을 추구하는 사회를 비판했으면서 정작 자신의 딸은 ‘개천의 용’이 될 수 있는 스펙을 쌓도록 도운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조 후보자는 2012년 3월 트위터에서 “부익부 빈익빈이 심화되고 10대 90 사회가 되면서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있는 확률은 극히 줄었다. 모두가 용이 될 수 없으며 또한 그럴 필요도 없다”면서 “더 중요한 것은 용이 되어 구름 위로 날아오르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하늘의 구름을 쳐다보며 출혈 경쟁하지 말고 예쁘고 따뜻한 개천을 만드는데 힘을 쏟자”고 주장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