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에 평범한 평화 찾아오고 있다는 생각 들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부 신경제지도 TF단 조혜실 팀장
확성기 꺼지고 관광객 늘어 변화의 물결
파주 DMZ 평화의길서 본 北, 느낌 달라
“생태계 보존·역사성 가진 콘텐츠 늘릴 것”
조혜실 통일부 신경제지도 TF단 대외협력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혜실 통일부 신경제지도 TF단 대외협력팀장

“민간인출입통제선 안의 통일촌 이장님이 ‘대피소로 피신하는 게 예사였던 마을에 관광객이 오니 너무 좋다’고 했는데 그 말이 그렇게 뭉클했어요.”

정부서울청사 사무실에서 19일 만난 조혜실 통일부 신경제지도 TF단 대외협력팀장은 이렇게 말하며 “작지만 구체적인 평화, 평범한 평화가 찾아오고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조 팀장은 ‘DMZ 평화의길’ 개방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민간인에게 제한된 땅이던 비무장지대(DMZ)를 걸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는 지난 10일 문을 연 ‘DMZ 평화의길, 경기 파주 구간’의 개장 작업에 가장 깊이 관여했다. 이 구간은 지난 4월 강원 고성 구간, 6월 철원 구간 개방에 이어 1단계 개방 계획을 마무리하는 작업이었다.

그는 “9·19 군사합의 이전에 확성기 방송 때문에 귀마개를 할 정도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제는 두 발 뻗고 잘 수 있게 됐다는 대성동 마을 이장의 말에 DMZ의 변화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평화의길은 남방한계선 주변과 DMZ 철거 경계초소(GP) 등을 방문하는 탐방코스다. 지난해 9·19 군사합의서 이후 진행된 군사적 긴장완화 노력으로 조성 여건이 마련됐다.

고성 구간은 해안철책을 따라 금강산 전망대를 방문할 수 있고, 철원 구간은 공동유해 발굴 현장인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비상주 GP를 견학할 수 있다. 파주 구간에서는 9·19 군사합의 이후 철거된 GP에서 북한 땅을 조망할 수 있다.

조 팀장은 “파주 구간의 철거 GP 터에서 바라본 북한은 도라산 전망대나 오두산 전망대의 전경과는 느낌이 달랐다”며 “(탐방객들이) 아픔을 다시는 반복하면 안 되겠다는 평화의 소중함을 가슴속에 간직하게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의길에는 여러 부처 공무원들의 땀이 녹아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뿐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국방부, 환경부, 지자체, 한국관광공사 등의 협업이 필수적이었다는 것이다. 조 팀장은 “특히 더운 날 현장에서 탐방객들을 위해 발로 뛰는 군인들, 지자체 직원들, 해설사들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탐방객들이 조금 불편할 수는 있어도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DMZ 내에서 방문객들은 군의 경호를 받으면서 차량으로 단체 이동한다. 민수용 방탄복과 헬멧이 비치돼 있고,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긴급 출동·후송 체계도 마련했다.

조 팀장은 “앞으로 생태계를 보전하면서도 DMZ가 가진 역사적 상징성을 살릴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콘텐츠를 보완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되는 상황에 따라 남북 간 DMZ 평화의길을 연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도 나타냈다.

평화의길은 홈페이지(https://www.durunubi.kr/dmz-main.do)를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8-2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