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서울청에 ‘몸통 시신’ 자수하러 갔더니 “종로署로 가보세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8-20 01:4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찰 황당 대응에 사건 미궁 빠질 뻔

“무슨 내용” 질문에 “강력형사에 말할 것”
자수 이유 답변 안 하자 그냥 돌려보내
서울청 “잘못 처리… 감찰 후 엄중 조치”
법원 도착한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모텔 종업원)씨가 18일 오후 경기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손님 B씨(32)를 시비 끝에 잠든 사이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8.18/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법원 도착한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모텔 종업원)씨가 18일 오후 경기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손님 B씨(32)를 시비 끝에 잠든 사이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8.18/뉴스1

모텔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A(39)씨가 경찰에 자수할 당시 일선 경찰서가 아닌 서울지방경찰청에 먼저 들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자수 의사를 밝혔지만, 당시 안내실 직원은 “인근 경찰서에 자수하라”고만 안내했다. 범인이 마음을 바꿨다면 놓칠 뻔했다는 얘기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모텔 종업원 A씨는 지난 17일 자수를 결심하고 오전 1시 1분쯤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 안내실을 찾아갔다. 당시 안내실에는 의경 2명과 경사급 경찰관 1명이 있었다. 안내실 직원이 “구체적인 내용이 뭐냐. 뭣 때문에 자수하러 왔느냐”고 묻자 “강력 형사에게 이야기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거듭된 질문에도 A씨가 답하지 않자 안내실 직원은 가장 가까운 경찰서인 종로서로 가라고 안내했다. 약 1분간 서울경찰청 안내실에 머물던 A씨는 안내실을 나와 1시 3분 44~50초 사이 종로구 경운동의 종로서 정문에 도착했다. 종로서는 조사 이후 A씨를 관할경찰서인 고양경찰서로 이송했다.
한강서 수색작업 지난 14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몸통 시신’ 사건 관련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한 경찰 수색 작업 모습. 2019.8.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강서 수색작업
지난 14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몸통 시신’ 사건 관련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한 경찰 수색 작업 모습. 2019.8.14 연합뉴스

다행히 A씨가 경찰 말을 듣고 종로서로 가 자수했지만, 만약 마음을 바꿔 달아났다면 사건이 장기화할 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잘못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서울청 관계자는 “자수하러 온 민원인을 원스톱으로 처리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 감찰 조사를 해서 엄중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 B(32)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방에 방치하다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9-08-20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