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 구십, 도전하기 딱 좋은 나이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FINA 광주세계마스터즈 흔든 노익장
2017년 부다페스트대회에도 출전했던 고양다이빙클럽 황영수씨가 지난 14일 남자 55세 3m 다이빙보드에서 공중 연기를 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7년 부다페스트대회에도 출전했던 고양다이빙클럽 황영수씨가 지난 14일 남자 55세 3m 다이빙보드에서 공중 연기를 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지난 7일 아티스틱수영 팀 테크니컬 경기에 출전한 스위스팀 선수들이 유쾌한 표정과 동작으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7일 아티스틱수영 팀 테크니컬 경기에 출전한 스위스팀 선수들이 유쾌한 표정과 동작으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 내 삶의 욕망이 아직 꿈틀거린다

장면 1 지난 14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3m 높이의 다이빙보드에 선 노인 선수는 파르르 떨리는 몸을 애써 진정시킨 뒤 이어 물을 향해 몸을 던졌다.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경기장은 우레와 같은 박수로 들썩거렸다. 다시 보드 끝에 선 그는 이번엔 평정심을 되찾은 듯 조용히 전방을 응시하다 호흡을 가다듬은 뒤 합장하듯 두 손을 뾰족하게 앞으로 모은 채 물속으로 사라졌다. 다이빙장은 박수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이날 다이빙의 주인공은 불가리아에서 온 만 91세의 테네프 탄초다. 이번 광주마스터즈에 출전한 남자 선수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다. 그러나 91세의 나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그는 다이빙과 경영 등 모두 11개 종목에 출전 신청을 해 이번 대회 최다 종목 신청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는 웬만한 젊은 선수들도 도전하기 쉽지 않은 다이빙 3개 종목이 포함돼 있다.

탄초는 “내 삶의 욕망이 아직 꿈틀거린다. 욕망이 없으면 목표에 다다를 수 없으며 삶 또한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나는 나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이 대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마스터즈에 출전하기 위해 지난 반년 동안 훈련에 매진했고 11개 종목 출전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나와 같은 연령대의 다른 선수들이 여전히 열정을 갖고 잘할 수 있음을 보여 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 세월 거슬러 올라가듯 자맥질

장면 2 나이를 뛰어넘은 자맥질의 주인공은 탄초뿐이 아니다. 하루 앞선 지난 13일 아마노 토시코(일본)는 경영 여자 자유형 100m에 출전했다. 대회 여자부 최고령자로 93세인 이 할머니는 휠체어에 몸을 맡긴 채 출전, 자원봉사자의 부축을 받으며 출발대 앞에 선 뒤 상대적으로 젊은(?) 85세∼90세급의 두 선수와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이들이 결승선을 터치했을 때 아마노는 겨우 반환점을 돌았다. 그리고 그는 결승점 도착을 지켜보던 각국 선수단과 응원단의 함성과 박수 속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비록 빠르지는 않았지만 아마노는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듯 물살을 유유히 헤쳤다. 4분28초06. 기준기록인 3분55초에 한참 모자라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나이를 잊은 그녀의 도전은 큰 울림을 주기에 충분했다.

아마노는 경기 후 “30년 전부터 숱한 대회에 출전해 왔다. 올해도 수영을 할 수 있어 너무나 행복했다”면서 “관중석에서 나를 향해 박수치고 환호성을 지르는 소리를 들었다.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아 너무나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마스터즈대회에도 계속 도전할 것이며 100살까지는 출전하고 싶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지난 5일 미국·슬로바키아의 남자수구 65세 이상급 경기에서 한 선수가 상대 골문 앞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5일 미국·슬로바키아의 남자수구 65세 이상급 경기에서 한 선수가 상대 골문 앞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지난 8일 아티스틱수영 솔로 60~69세 프리에 출전한 네덜란드의 에디스 오텐이 주먹을 불끈 쥐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8일 아티스틱수영 솔로 60~69세 프리에 출전한 네덜란드의 에디스 오텐이 주먹을 불끈 쥐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지난 8일 아티스틱수영 솔로 60~69세 프리에 출전한 크리스틴 슈레거(미국)가 여유 있는 표정으로 연기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8일 아티스틱수영 솔로 60~69세 프리에 출전한 크리스틴 슈레거(미국)가 여유 있는 표정으로 연기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 첫날인 지난 5일 노년의 두 선수가 수구 공을 잡기 위해 치열하게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 첫날인 지난 5일 노년의 두 선수가 수구 공을 잡기 위해 치열하게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지난 7일 아티스틱수영 팀 테크니컬에 출전한 스위스팀 선수들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7일 아티스틱수영 팀 테크니컬에 출전한 스위스팀 선수들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완주

장면 3 지난 9일 여수해양공원에서 열린 오픈워터수영 3㎞. 노장그룹인 55∼85세부 경기에서 독일의 프루퍼트 미카엘(56)과 호주의 데 미스트리 존(58)은 0.4초 차로 금과 은을 나눠 가지는 아슬아슬한 메달 경쟁을 벌였다. 그러나 이날 경기의 백미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완주한 70세 이상 그룹 3명의 경기였다. 이들은 출전 선수들 가운데 가장 뒤처져 골인했지만 포기하지 않는 역영으로 또 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우리나라 최고령 참가자인 조정수(71)씨가 들어오자 관중석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고, 비록 꼴찌였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 완주한 브라질의 훌리아 쉐퍼(73)에게도 박수가 쏟아졌다. 그는 결승 터치패드를 찍지 않은 채 결승선을 통과했다가 곧바로 되돌아가 다시 찍는 해프닝 끝에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그는 “물론 힘이 들었지만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면서 “마지막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을 때의 기쁨은 어디서도 느끼지 못할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1970년 국내 수영스타였던 최연숙씨가 지난 12일 경영 여자 자유형 800m를 마친 뒤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70년 국내 수영스타였던 최연숙씨가 지난 12일 경영 여자 자유형 800m를 마친 뒤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지난 14일 다이빙 남자 59세 이하 3m 스프링보드에서 캐나다의 데이비드 스니블리가 입수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4일 다이빙 남자 59세 이하 3m 스프링보드에서 캐나다의 데이비드 스니블리가 입수하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지난 8일 아티스틱수영 70~79세 솔로 경기에 출전한 낸시 웨이먼(미국)이 연기를 마친 뒤 숨을 몰아쉬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8일 아티스틱수영 70~79세 솔로 경기에 출전한 낸시 웨이먼(미국)이 연기를 마친 뒤 숨을 몰아쉬고 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이번 마스터즈에서 경기 중 사망 사고도 발생했다. 지난 10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수구장에서 호주와 경기를 펼치던 미국팀의 로버트 엘리스(70)가 심장마비로 쓰러져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하루 뒤 숨졌다. 협심증과 동맥경화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알려진 엘리스는 25년 전에도 비슷한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병력을 갖고 있었다. 그가 참가한 수구는 70세~79세 그룹 경기였다. 올해 마스터즈대회는 유난히 고령의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이유는 뭘까. 건강을 위해 수영을 생활의 일부로 즐겨 온 외국의 수영 문화 덕이다. 어린 시절부터 튼튼히 뿌리박힌 생활체육의 기반 속에서 이른바 ‘워라밸’의 생활 방식이 익숙한 때문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성백유 대변인은 “외국선수들 대부분이 은퇴 후 세계 여행을 즐기는 라이프 스타일도 일정 부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마스터즈대회는 항공을 비롯해 숙박, 관광 등에 드는 비용을 모두 출전자 자신이 부담한다”면서 “나이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치르는 경기에서 만족감과 성취감을 공유하고 삶의 에너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엘리트 선수들이 출전하는 선수권대회와는 달리 마스터즈대회는 참가자의 안전 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별도의 규정들이 적용된다. 경영은 25세부터 5년 단위로 연령 그룹으로 나뉘어진다. 오픈워터수영은 5km까지로 제한한다. 다이빙의 경우 10m 플랫폼에서는 다리 입수만 허용된다. 연기 난이도는 2.0을 초과할 수 없다. 수구는 팀의 최연소 선수의 나이로 팀의 연령 그룹이 결정된다. 연령 그룹은 30세부터 5년 단위로 나뉜다.

이처럼 까다롭고 번거로운 규정들을 지켜야 하지만 세계마스터즈대회는 적어도 참가에 관한 한 충분한 가치를 드러냈다. 더욱이 국내외 노익장들의 활약이 수영팬뿐 아니라 온 국민들에게 감동을 안겨 주면서 우리의 생활체육이 어디로 가야 할 지를 분명하게 보여 준 대회로 남았다. 전 세계 수영 동호인들의 축제인 광주마스터즈는 오는 18일 막을 내린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8-16 3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