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살림에 옷 씀씀이부터 줄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류비 지출 전망치 금융위기 후 최저…소비자들 “가구·문화생활비도 줄일 것”
향후 소비에서 옷 씀씀이를 줄이겠다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의 의류비 지출 전망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던 2009년 수준만큼 어두워졌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소비지출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 항목 중 의류비는 94로 한 달 전 96보다 낮아졌다. 이는 2009년 4월 91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CSI는 소비자의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과 향후 소비지출전망 등을 설문조사해 그 결과를 지수화한 통계 자료다. 소비지출전망 CSI가 100보다 작으면 6개월 후 의류비 지출을 줄이겠다고 응답한 가구가 늘릴 것이라고 답한 이들보다 많다는 뜻이다.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지난해 10월까지 100을 웃돌았으나 같은 해 11월 들어 97로 떨어졌다. 지난 겨울 내내 예년에 비해 포근한 날씨가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후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96∼98 사이에서 움직이다 지난달에는 94로 내려갔다. 2015년 7월(99), 2016년 7월(98), 2017년 7월(101), 2018년 7월(100) 등에 비해서도 낮다.

이는 경기가 나빠지자 소비자들이 새옷을 사는 데에서부터 지출을 줄이려 한 결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을 때 소비자들은 의류처럼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품목부터 지갑을 닫는다. 소비자들은 의류뿐 아니라 가구 및 교양·오락·문화생활비 등 상대적으로 덜 필수적인 항목에서 지출을 줄이겠다고 답했다. 7월 내구재 지출전망 CIS는 92로 2017년 3월(92) 이후 가장 낮았다. 교양·오락·문화생활비와 교통비는 한 달 전보다 각각 2포인트 하락한 90, 107로 나타났다. 생활에 필수적인 지출 항목인 의료·보건비(112)와 주거비(102)는 한 달 전과 같았다. 외식비 지출전망 CSI는 한 달 전 90에서 91로 소폭 상승했으며, 여행비 CSI는 92로 한 달 전과 같았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8-1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