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택가서 탕탕탕… 7시간 총격전 대치 경찰 6명 총상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라델피아 마약단속 현장서 총기 난사…방탄차량 투입 등 용의자 4명 모두 체포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14일(현지시간) 경찰관 6명이 부상당하는 총격전이 일어난 가운데 범인과 대치 중인 경찰관들이 돌격소총으로 무장한 채 주위를 경계하고 있다. 필라델피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14일(현지시간) 경찰관 6명이 부상당하는 총격전이 일어난 가운데 범인과 대치 중인 경찰관들이 돌격소총으로 무장한 채 주위를 경계하고 있다.
필라델피아 AFP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모두 31명이 사망한 총격 사건들이 일어나 총기규제 강화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경찰관 6명이 다치는 총격전이 일어났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필라델피아 북부 나이스타운에 있는 한 주택에서 일어난 총격전으로 경찰 6명이 총탄에 맞았으며, 용의자는 경찰과 약 7시간 30분 대치 끝에 검거됐다.

외신들이 낮부터 밤까지 쏟아낸 속보를 종합하면 이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은 마약단속 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이 용의자 중 3명을 체포했는데 한 사람이 총을 난사했고, 경찰관들은 창밖 등으로 몸을 던져 이를 피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호송됐지만 상처가 심각하지 않아 곧 퇴원했다.

이후 오후 6시까지 용의자는 사격을 계속했다. 당국은 현장에서 고작 7~8블록 떨어진 템플대 의료과학센터를 폐쇄하는 등 사건이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했다.

이후 경찰특공대(SWAT)와 폭발물처리반, 방탄차량 등이 현장에 도착해 진압 작전에 투입됐다. 경찰특공대는 건물 구조와 용의자 위치를 파악, 건물에 남은 여성 4명을 탈출시켰으며, 총격이 시작되기 전 경찰에 체포됐던 용의자 3명도 건물 밖으로 이동시켰다.

이날 밤 12시쯤 필라델피아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에 “용의자가 체포됐다. 특공대는 아직 집 안을 수색하고 있다”고 썼다. CNN은 경찰이 건물 주변을 둘러싸고 주변 도로를 통제한 가운데 용의자가 항복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있는 이민세관단속국(ICE) 건물에서도 13일 무장 괴한이 총격을 가하는 사고가 있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ICE의 강제제거작업 현장사무소를 겨냥해 총격이 이뤄졌으며, 다행히 사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8-1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