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KIA ‘독이 든 성배’ 감독대행 통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년 만에 한 시즌 2팀 임시 사령탑
롯데 공필성·KIA 박흥식 지휘봉 잡아
성적 극적인 반전 없을 땐 커리어 흠집
공필성 롯데 감독대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필성 롯데 감독대행
연합뉴스

박흥식 KIA 감독대행 스포츠서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흥식 KIA 감독대행
스포츠서울

독이 든 성배를 감당할 대행은 누구일까.

지난 19일 양상문 감독의 전격적인 퇴진으로 롯데 자이언츠의 지휘봉을 공필성 수석코치가 잡았다. KIA 타이거즈는 지난 5월부터 김기태 감독 후임인 박흥식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르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 리그에서 시즌 중간 두 구단이나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되는 건 2012년 한용덕(한화 이글스), 김성갑(넥센 히어로즈) 이후 7년 만이다.

KBO리그에서 감독대행은 감독으로 가는 고속도로였다. 강병철 전 롯데 감독은 1983년 7월 대행으로 사령탑에 올라 이듬해 감독으로 정식 취임, 그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궜다. 이희수 전 한화 감독도 1998년 7월 대행이 된 후 이듬해 정식 감독이 됐고 그해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2004년 26승18패로 감독대행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성적을 기록한 유남호 전 KIA 감독도 이듬해 정식 사령탑에 올랐다. 이들은 불안정한 대행을 성공으로 바꾼 사례다.
그러나 최근의 대행직은 남은 시즌 리더십의 공백을 메우는 ‘임시직’에 가깝다는 평가가 나온다. 2010년 이후 9명의 지도자가 감독대행직을 수행했지만 이듬해 감독으로 임명된 건 이만수 감독(SK 와이번스)이 유일하다. 2011년 당시 이 대행은 팀을 준우승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사령탑에 올랐다.

KIA는 이번 시즌 김기태 감독이 물러날 당시 5위 키움과 10.5 경기 차였지만 전반기를 마친 현재 5위 NC 다이노스와 8.5 경기 차다. “성적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박흥식 감독대행이 26승25패로 선전했지만 두 달여 동안 5위와는 두 경기를 좁히는 데 그쳤다. 팀이 꼴찌인 최악의 상황에서 대행 체제에 돌입한 롯데도 손아섭(31)·이대호(37) 등 주축 선수 부진으로 어렵다. 올 시즌 50경기가 더 있다.

감독이 아닌 대행이라는 꼬리표를 단 사령탑들은 전력상 반등을 이룰 여지가 적다. 시즌 중 변화를 시도하기가 어렵고,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 줄 시간적 여유도 적다. KBO리그에서 감독대행이 점점 ‘독이 든 성배’로 여겨지는 이유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7-2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