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서 고랭지 채소작업 근로자 탄 승합차 전복 4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4: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홍성 출발, 9명은 중경상, 동승했던 외국인 3명은 사라져
고랭지 채소 작업에 나선 내·외국인 근로자들을 태우고 현장으로 가던 승합차가 전복돼 4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일명‘석개재’ 인근 지방도에서 그레이스 승합차가 왼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경사지로 뒤집힌 사고현장. 이 사고로 4명이 숨졌다. 강원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일명‘석개재’ 인근 지방도에서 그레이스 승합차가 왼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경사지로 뒤집힌 사고현장. 이 사고로 4명이 숨졌다. 강원소방본부 제공

. 이 사고로 운전자 A(61·여)씨 등 4명이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사망자 가운데 2명은 태국 국적의 외국인이다.

또한 3명은 크게 다쳤고 나머지 6명은 경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사고 차량에는 총 16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사고 직후 태국 국적으로 추정되는 외국인 3명은 종적을 감췄다.

사고가 난 곳은 경북에서 삼척으로 가던 오른쪽 내리막 급경사 구간이다. 중앙분리대가 없는 편도 1차선 도로다.

탑승자들은 당시 운전자가 졸지 않을까 해서 다들 자지 않고 잡담을 하면서 목적지에 도착하기를 기다렸던 것으로 전해진다. 운전하던 아주머니가 “이제 다 왔다”고 말하는 순간 차가 휘청거렸고 이어 “브레이크가 이상하다”는 목소리가 운전석 쪽에서 들렸다.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일명‘석개재’ 인근 지방도에서 발생한 그레이스 승합차 전복사고현장. .강원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일명‘석개재’ 인근 지방도에서 발생한 그레이스 승합차 전복사고현장. .강원소방본부 제공

탑승자 이모(70·여)씨는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는데 차가 흔들거리더니 갑자기 ‘꽝’하는 충격과 함께 정신을 잃었다”며 “정신을 차린 뒤 기어서 차량 밖으로 나와보니 동료들이 피를 흘린 채 비명을 지르는 등 아비규환 현장이 따로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거리 운행을 했는데도 목적지가 나오지 않아 이상했다”며 “다 왔다고 생각했는데 사고가 났고 이후에는 기억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1시 충남 홍성의 인력시장을 출발한 이들은 고랭지 채소 작업을 위해 경북 봉화 또는 삼척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내리막 경사와 커브가 심한 곳인데, 운전자가 커브를 틀지 못하고 반대편 옹벽을 30여m 긁고 내려가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전복된 것 같다”며 “사고차량이 2002년식으로 확인돼 차량 결함과 운전자의 음주여부 등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촌이 일손이 부족하다보니 알선업체를 통해 멀리까지 온 것 같다”며 “사고 차량 정원은 15명인데 도로교통법에 따라 10%초과 인원은 허용된다”고 했다.

사고 현장은 참혹했다. 전복되면서 차량 외부는 일부가 종잇장처럼 찢겨 나갔고, 지붕과 바닥이 크게 눌렸다. 네바퀴가 하늘로 향한 채 전복된 차량 밑에는 일부 근로자들이 깔려 있었고, 차량 밖으로 나온 근로자들은 고통에 비명을 지르는 등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삼척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