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올스타 동미니칸…Mr.홈런왕 로맥아더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올스타전
한동민 원맨쇼…9회초 드림팀 재역전
로맥 홈런 레이스 7개 아치 그리며 우승
21일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선수들이 자신을 친근하게 부르는 별명을 새긴 유니폼을 차려입고 나와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선수처럼 엄청난 파워를 뽐낸다는 뜻에서 동미니칸으로 불리는 한동민(SK)이 2회초 안타를 치고 2루로 달리고 있다. 창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선수들이 자신을 친근하게 부르는 별명을 새긴 유니폼을 차려입고 나와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선수처럼 엄청난 파워를 뽐낸다는 뜻에서 동미니칸으로 불리는 한동민(SK)이 2회초 안타를 치고 2루로 달리고 있다.
창원 연합뉴스

올 시즌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드라마틱한 승부로 화끈한 팬서비스를 선사했다.

드림 올스타(SK·두산·삼성·롯데·kt)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개막한 ‘별들의 무대’에서 나눔 올스타(한화·키움·KIA·LG·NC)를 9-7로 꺾고 지난해 패배를 설욕했다.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인 ‘Mr.올스타’는 9회 역전타를 때리며 이날 5타수 4안타 5타점의 원맨쇼를 펼친 한동민(30·SK 와이번스)이 기자단 42표 중 35표를 받아 압도적인 표 차로 선정됐다.

경기 초반은 양팀의 선발 김광현(31·SK)과 타일러 윌슨(30·LG 트윈스) 등 에이스들이 총출동해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첫 득점은 4회초에 나왔다. 제이미 로맥(34·SK)의 2루타와 멜 로하스 주니어(29·kt 위즈)의 볼넷 출루로 이어진 1사 2, 3루의 상황에서 한동민이 좌중간 2루타를 날리며 주자들이 모두 들어와 2-0으로 앞서 나갔다. 4회말 나눔팀이 동점으로 따라붙었지만 드림팀이 5회와 6회 연속 득점하면서 6-2로 멀리 달아났다.
별명이 로맥아더인 로맥(SK)은 2회초 맥아더를 흉내낸 유니폼으로 차려입고 그라운드에 올랐다. 창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별명이 로맥아더인 로맥(SK)은 2회초 맥아더를 흉내낸 유니폼으로 차려입고 그라운드에 올랐다.
창원 연합뉴스

드림팀으로 기울던 승부는 7회 나눔팀의 빅이닝 공세로 반전됐다. 이대은(30·kt)이 볼넷과 폭투로 제구 난조를 보이는 사이 나눔팀이 6-5로 턱밑까지 추격한 데 이어 1아웃 만루 상황에서 김현수(31·LG)가 교체된 김태훈(29·SK)을 상대로 적시타를 때려내며 6-7로 역전했다.

엎치락뒤치락 종잡을 수 없는 승부는 9회초 드림팀의 재역전으로 다시 반전됐다. 1사 1루 상황에서 나눔팀의 마무리 고우석(21·LG)이 등판했지만 드림팀의 화력을 잠재우지 못했다. 한동민은 1사 2루에서 좌익수 앞 2타점 2루타로 경기를 역전시키며 MVP의 존재감을 뽐냈다. 8회 2사부터 등판한 드림팀의 마무리 하재훈(29·SK)이 마지막 이닝까지 깔끔하게 막아 최종 승리를 지켰다.

5회 종료 후 펼쳐진 두 거포의 홈런 대결은 로맥이 우승했다. 예선에서 홈런 3방으로 올스타전 홈런 레이스 결승에 진출한 로맥은 7개의 아치를 그려내며 2홈런에 그친 나눔 올스타 대표 제리 샌즈(32·키움 히어로즈)를 꺾었다. 샌즈는 대신 130m의 대형 홈런으로 비거리왕에 올랐다.

이날 올스타전은 다양한 팬서비스로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로맥은 별명인 ‘로맥아더’를 과시하듯 가죽재킷과 선글라스를 걸친 맥아더 장군 코스프레 퍼포먼스로 경기에 출전했고 ‘동미니칸’ 한동민은 도미니카공화국의 국기로 꾸민 유니폼을 걸치고 나섰다.

6회가 끝난 후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소방관들의 헌신에 감사하기 위해 마련한 ‘B TOGETHER 119’ 캠페인으로 감동도 전했다. KBO는 후반기 정규 경기의 관람객 1인당 119원을 적립해 소방관을 후원한다.

올해 올스타전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당초 예정보다 하루 연기됐다. 이 때문에 취소표가 6000표 이상 무더기로 쏟아져 올스타전 관중은 1만 4268명으로 집계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7-2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