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서 8살·6살 자매 물놀이 사고로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2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일 오후 3시쯤 전남 신안군 압해읍 한 물웅덩이에서 A(8)양과 여동생(6)이 물에 빠진 채 발견됐다.

마을 주민이 어린아이 한 명이 물에 떠 있는 것을 보고 인근에 있던 보호자에게 알린 뒤 함께 아이들을 구조하고 심폐소생술을 했다. 자매는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아이들이 빠진 곳은 논 농사를 짓기 위해 만들어 놓은 조그만 웅덩이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물이 차 있는 웅덩이에서 물놀이를 하던 아이들이 실수로 물에 빠져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안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