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애니메이션 방화 참사로 한국인 1명 중상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2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토 애니메이션’ 참사 현장 앞 조화 18일 방화로 33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친 일본 교토의 ‘교토 애니메이션’ 참사 현장 건물 앞에 19일 꽃다발이 놓여 있다. 2019.7.19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교토 애니메이션’ 참사 현장 앞 조화
18일 방화로 33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친 일본 교토의 ‘교토 애니메이션’ 참사 현장 건물 앞에 19일 꽃다발이 놓여 있다. 2019.7.19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에서 지난 18일 발생한 방화 사건 부상자 중 한국인이 1명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에서 직원으로 근무 중이던 우리 국민 A씨(여·35)가 부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A씨의 부상 정도는 상당히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오사카총영사관은 사건 접수 즉시 관계당국을 통하여 우리 국민 피해 상황 및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필요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교토시 후시미 구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최소 33명이 숨졌다.

이 방화 사건의 용의자는 아오바 신지(41)는 “소설을 훔친 것에 불만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경찰은 아오바가 작품 등을 둘러싸고 교토 애니메이션 측에 일방적인 반감을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번 사건을 방화 살인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

이 남성이 어떠한 작품을 창작했는지는 불확실한 상태여서 경찰은 이와 관련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전신에 화상을 입은 그는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의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체포,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 남성이 현장에서 500m 떨어진 주유소에서 휘발유 40ℓ를 구입해 손수레로 이를 운반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또한, 현장에 떨어져 있던 가방에 여러 개의 흉기가 들어있어 이 남성이 습격 목적으로 준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했다.

한편 이날 일본의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용의자가 재일 한국인이라는 헛소문이 돌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