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7년… 소녀상 지켜온 ‘소녀의 플루트 선율’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 소녀상’ 건립 홍보대사 변미솔
12세부터 218회 공연…2800만원 기부
“위안부 할머니들 위해 공연·기부 계속”
변미솔양이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13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처음 공연할 당시의 모습. 변미솔양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변미솔양이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13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처음 공연할 당시의 모습.
변미솔양 제공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연주를 할 때는 속상한 감정이 복받쳐 눈물을 꾹 참고 연주해요. 앞으로도 최대한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고 싶어요.”
변미솔 양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변미솔 양

예술고등학교에서 플루트를 전공하는 변미솔(18)양은 남다른 경력을 가지고 있다. 12세 때 처음 거리 공연을 시작해 지금까지 모두 218회의 기부 공연을 펼친 ‘기부 소녀’다. 변양이 그동안 섰던 무대들은 평화의 소녀상 옆이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돕기 위한 행사, 혹은 어린이 복지단체나 양로원 등 비영리단체였다. 한번에 5만원에서 수백만원까지 모금해 기부한 금액은 7년간 2800만원. 모두 아동 복지단체나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단체에 전달했다.

변양은 17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어린 학생으로서 남을 돕기 위해 할 일을 찾다 보니 공연을 이어 오게 됐다”면서 “할 수 있는 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공연과 기부를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구에 살고 있는 변양은 지난달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앞으로 소녀상 건립을 위한 행사에서도 재능 기부를 할 계획이다.

변양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위안부 피해자 중 한 명인 이용수 할머니와 만나면서 위안부 문제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갖게 됐다. 대구의 한 행사장에서 플루트 연주를 했는데, 당시 이 할머니가 변양의 손을 잡으며 “음악으로 사람들에게 따뜻한 용기를 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이후 중학교 3학년이던 2016년 경기 광주 나눔의 집에 초청돼 할머니들 앞에서 한복을 입고 ‘아리랑’을 연주했다. 공연이 끝나자 할머니들은 변양을 안아 주며 “예쁜 재능으로 남을 도울 생각을 하다니 기특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변양은 “할머니들 앞에서 연주할 수 있는 게 영광이었다”며 “직접 할머니들을 뵌 후 위안부 문제에 대해 더 공부하고 공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변양은 전국의 위안부 관련 행사나 소녀상 옆 버스킹을 이어 갔다.

평생 재능기부를 하는 게 꿈인 변양에게 소녀상 옆 공연은 남다르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처음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공연을 한 이후, 이곳에서의 연주는 분노와 슬픔이 공존하는 느낌이라고 한다. 변양은 “할머니들이 제 나이에 이런 일을 겪으셨다는 걸 생각하면 그 아픔에 공감이 가고 화가 나기도 한다”면서 “일본과 관련된 뉴스를 보면 공연을 통해 더 힘을 보태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런 마음은 지역 소녀상 건립에 대한 관심으로도 이어졌다. 변양은 “지역 시민단체들이 영등포구에 소녀상 건립을 추진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작은 힘이라도 돕고 싶어 문의를 했고 홍보대사까지 맡게 됐다”며 “이번 광복절에 소녀상이 생긴다면 그 옆에서 꼭 공연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9-07-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