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형제복지원 사건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가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건의 첫 공식조사에 나선다.

형제복지원 참상이 1987년 세상이 알려진 지 32년 만이다.

부산시는 16일 오후 시청 소회의실에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실태 조사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남찬섭 동아대 교수가 용역을 맡아 내년 4월 10일까지 9개월간 진행한다.

형제복지원 입소 및 퇴소 경위 분류를 비롯해 수용 당시 인권 침해 사항을 파악하기 위한 피해생존자 설문조사,수용 경험이 현재 삶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형제복지원을 운영했던 박인근 원장 일가의 재산 증식 과정도 조사할 예정이어서 박씨 일가가 형제복지원을 운영하며 모은 재산을 환수할 근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피해자 지원 방안과 재원 조달 방안,예산과 조직 등 시 차원 지원정책 계획 수립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9월 형제복지원 인권유린 사건과 관련해 오거돈 부산시장이 사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후 피해신고센터를 개소해 피해자 상담을 해오고 있다. 또 지난 3월에 형제복지원사건 피해자 명예회복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피해자 명예회복 및 진상규명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