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신라면세점 압수수색…“前대표, 고가 면세품 밀반입”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오후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대합실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제주면세점 앞을 지나고 있다. 관세청은 이날 신라면세점을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구역 면세점 신규 사업자로 결정했다. 제주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일 오후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대합실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제주면세점 앞을 지나고 있다. 관세청은 이날 신라면세점을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구역 면세점 신규 사업자로 결정했다.
제주 뉴스1

인천본부세관이 19일 서울 용산구 HDC신라면세점을 압수수색했다. 면세점의 전 대표는 고가의 면세품을 국내로 밀반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세관은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압수수색 목적과 수사 대상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인터넷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HDC신라면세점의 이모 전 대표가 고가의 면세품을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를 인천본부세관이 포착해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전 대표는 국내 면세점에서 대리 구매한 면세품을 해외에서 건네받은 뒤 국내로 다시 반입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 당국은 압수물 내용을 면밀히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해 사법처리 여부와 수위를 검토할 방침이다.

HDC신라면세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공동 출자한 면세점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