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7년부터 트램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철호 울산시장이 18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트램 도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철호 울산시장이 18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트램 도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는 2027년부터 울산 도심을 트램(Tram·노면전차)이 달린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8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연구용역’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2027년부터 트램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트램(사업비 1조 3316억원)은 태화강역~신복로터리 노선 등 4개 노선에 48.25km 구간을 운영한다. 노선은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지침에 따른 경제성 분석(BC) 0.7 이상으로 선정했다.

노선 1은 태화강역에서 신복로터리까지 11.63km 구간(정거장 15곳)이다. 상업, 주거, 교육 등이 밀집했고 도심을 통과하는 동서축 노선이다. 노선 2는 송정역에서 야음사거리까지 13.69km 구간(정거장 14곳)이다. 울산공항, 시립미술관 등 북·중·남구의 주요 지역을 연결하는 남북축 노선이다.

노선 3은 효문행정복지센터에서 대왕암공원까지 16.99km 구간(정거장 15곳)이고, 노선 4는 신복로터리에서 복산성당 앞 교차로까지 5.94km 구간(정거장 8곳)이다.

시는 경제성 등을 고려해 노선 1, 2를 오는 2027년까지 1단계로 개통한 뒤 노선 3, 4는 2단계로 건설할 계획이다. 시는 국토교통부의 사전 협의, 주민 공청회 등을 거쳐 오는 10월 국토부에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송철호 시장은 “정부 승인 이후 예비타당성조사 등 많은 절차가 있는 만큼 정부 등과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