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이어 동생 양민석 YG 대표 사임 “진실 밝혀질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1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동생 양민석 YG 대표이사. 서울신문 DB

▲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동생 양민석 YG 대표이사. 서울신문 DB

양현석(50)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는 “조사과정에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결백을 호소했다. 또 회사 경영을 맡았던 동생 양민석 YG 대표이사도 이날 전격 사임했다.

양현석은 14일 YG 홈페이지에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다”며 “하지만 더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YG와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하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하는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YG에는 저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가 함께한다. 제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현석은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이라며 “현재의 언론 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끝을 맺었다.

양현석의 동생 양 대표도 이날 전격적으로 사임을 발표했다. 그는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인해 여러분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둘 바를 모르겠다. 양현석 총괄과 저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입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이슈들과 관련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들을 보면서 더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하다”며 “또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라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사임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물론 YG 외압과 경찰 유착 여부를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필요하면 양현석도 조사할 수 있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1996년 설립된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들의 약물 문제로 끊임없이 구설에 휘말렸다. 이미 빅뱅 지드래곤·탑, 투애니원 박봄이 대중의 질타를 받았고 최근에는 코카인 투약으로 기소된 래퍼 겸 작곡가 쿠시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빅뱅 전 멤버 승리가 ‘버닝썬 사태’에 휘말리며 비판 여론이 일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