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츠, 건강한 피부 만드는 생활 속 ‘산소템’ 소개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철 단골 불청객인 황사나 꽃가루는 물론 사계절 내내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 때문에 마냥 안심할 수 없는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대기 중 실효습도가 35% 이하로 떨어지는 날도 많아지면서 건조주의보까지 잇따라 발령돼 피부 건강에는 그야말로 비상이 걸렸다.

이러한 환경적 특성에 맞춰 스킨케어 업계가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가정용 산소 뷰티마스크나 산소 미스트 등 ‘산소’를 필두로 한 스킨케어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산소는 피부 재생에 반드시 필요한 콜라겐을 생성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이에, 실내 공기질 관리 전문 기업 ㈜하츠가 실내·외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는 일상 속 ‘산소 아이템’을 소개한다.

◆ 자연의 건강한 산소로 집안 적정 산소 농도를 유지시켜주는 하츠 ‘에어프레셔’

가정 내 산소 부족을 방지하고 피부 재생에 효과적인 콜라겐 합성을 활성화하고 싶다면 생활 공간의 산소 농도를 적정 수준인 약 21%로 유지하도록 한다. 실내 공기질 관리 전문 기업 하츠가 지난 달 선보인 신개념 청공조기 ‘에어프레셔(AIR FRESHER)’는 바깥으로 연결된 에어 터널을 통해 산소 가득한 자연의 공기를 깨끗이 정화해 실내로 들여보낸다. 미세먼지로 인해 창문을 마음껏 열 수 없는 날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공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기준치 이상으로 올라가면 상대적으로 산소량이 줄어드는데, 제품 측면의 통합 공기질 센서를 통해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산소 부족’ 알림으로 표시한다. 에어터널을 본체에 연결하고 전원을 켜면 산소 전용 모터와 클린 모터가 동시에 작동해 6단계 필터링 시스템을 통해 자연의 공기가 깨끗하게 실내로 들어와 실내 산소 농도를 적정 수준으로 맞춰준다.

◆ 고순도 산소로 미용과 건강을 한번에… 자이글 ‘ZWC 산소뷰티 마스크’

꼼꼼한 세안과 주기적인 필링이 최선의 피부 관리로 여겨지던 것도 잠시, LED 마스크를 앞세운 홈 뷰티 케어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국내 홈 뷰티 기기 시장은 2018년 5000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10% 이상 성장했다.

자이글은 지난해 런칭한 뷰티헬스케어 브랜드 ‘ZWC’ 중 ‘ZWC 산소뷰티 마스크’는 고순도 산소를 얼굴에 집중 분사해 맑은 산소를 마시면서 피부 관리도 할 수 있는 제품이다. 미백·주름 개선·탄력 증진 등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피로 해소와 심신안정에도 효과가 있다. 산소 배출 강도는 3단계로 조절이 가능하며, ▲피부 미용 ▲명상 ▲운동 후 ▲두뇌 집중력 필요 시 사용할 수 있다.

◆ 지친 피부에 산소 공급해주는 프라이하우트 ‘옥시전오투 블루 펄 크림’

피부에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으면 탈모가 발생하거나 콜라겐이 합성이 어려워 피부의 탄력이 저하되기 쉽다. 이때 피부 깊숙이 산소를 원활히 공급할 수 있는 화장품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스페인의 에스테틱 브랜드인 프라이하우트의 ‘옥시전오투 블루 펄 크림’은 홍조로 붉어진 피부를 위한 안티 에이징 크림이다. 해조류에서 추출한 파란 알갱이에 텔란진™ 활성 성분이 농축돼 있어, 피부에 산소를 공급하고 혈액순환을 증진시켜 붉은 기를 완화하고 모세혈관의 확장을 막아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