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출 선박 화재 이산화탄소로 진압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18: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 오전 10시 16분쯤 현대자동차 수출 차량 선적장에서 차량을 이송하는 대형 선박에 불이나 연기가 올라오고 있다. 울산해경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 오전 10시 16분쯤 현대자동차 수출 차량 선적장에서 차량을 이송하는 대형 선박에 불이나 연기가 올라오고 있다. 울산해경 제공.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차량 이송용 선박 화재가 이산화탄소로 잡혔다.

22일 오전 10시 16분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수출 차량 선적 부두에 정박해 있던 5만 7772t급 바하마 선적 ‘플래티넘 레이’(PLATINUM RAY) 내부에서 불이 났다. 이 선박은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카캐리어 선박)이다. 길이 200m, 너비 32.3m 규모로 전체 12층 중 화물칸 5개 층에는 총 5000여 대의 차를 실을 수 있다.

이 선박은 미국 수출을 위해 지난 21일 오후부터 25일까지 차량을 선적하고 있었다. 이날 불이 났을 때 배 안에 코나와 투싼 등 현대차 1643대, 기아차 520대 등 차량 2163대가 선적된 상태였다. 불은 차량이 선적된 화물칸 1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침 선적을 하던 작업자들이 휴식하던 때여서 내부에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그러나 선적하던 근로자와 외국인 항해사 등 3명이 연기를 마셨고, 소방대원 1명도 부상으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차량이 10㎝ 이내 간격으로 고박(움직이지 않도록 붙들어 맴)된 채 선적돼 불이 옮겨 붙으면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불이 난 화물칸 내부가 90도까지 올라가면서 소방대원들의 진입이 쉽지 않았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해운사 등과 협의를 거쳐 이산화탄소 소화설비를 사용하기로 했다.

일반적으로 화재 진압 때 사용하는 분말 소화기는 미세한 분말이 광범위하게 퍼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물을 뿌려서 불을 끄더라도 강한 수압과 막대한 물로 ‘수손 피해’가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기계·전기 장치가 포함된 설비나 상품이 전시된 쇼핑시설 화재 등에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화재 진압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산화탄소 분출로도 차량에 어떤 영향이 미칠 수 있는지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불은 이날 오후 3시 21분께 모두 꺼졌다. 1층에 있던 차량 30대가량이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운사 측은 국제 보험에 가입된 상태여서, 선박과 수출 차량의 화재 피해에 대해서는 보상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