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취임사 수정 지시에 박근혜 “예예예”…녹음 파일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년 5월 23일 국정농단 첫 공판 당시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 2017년 5월 23일 국정농단 첫 공판 당시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식을 앞두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작성한 취임사를 일일이 고치라고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에게 구체적으로 지시하는 내용의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최씨가 박 전 대통령 취임 전부터 국정 운영에 깊숙이 개입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시사저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리기 직전인 2013년 2월 서울 모처에서 녹음됐다”이라면서 9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지난 17일 공개했다. 녹음 당사자는 정 전 비서관이라고 시사저널은 밝혔다.

앞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정 전 비서관의 육성 대화 일부가 박 전 대통령 재판에서 일부 공개된 적은 있지만 취임사 작성과 관련한 녹음 파일이 전부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음 파일에 따르면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들어갈 핵심 내용부터 세부적인 표현까지 일일이 지시했다. 최씨는 인수위에서 작성한 취임사 초안을 보더니 “다 별로”라고 말했다.

최씨는 초안에 적혀 있는 박근혜 정부의 복지 정책 내용을 읽으며 “이런 게 취임사에 들어가는 게 말이 돼? 너무 말이 안 돼”라면서 “짜깁기, 딱 보면 모르냐고. (중략) 이렇게 늘어지는 걸 취임사에 한 줄도 넣지 마”라고 정 전 비서관을 나무랐다. 박 전 대통령이 이런 최씨의 행동을 제지하는 말은 없었다.

최씨는 박근혜 정부의 4대 국정기조인 경제부흥, 국민행복, 문화융성, 평화통일 기반 구축 등의 표현이 취임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씨는 “첫 번째, 경제부흥을 일으키기 위해서 뭘 하겠다는 걸 일단 넣는데, 여기서 넣을 게 뭐가 있어요? (중략) ‘나는 경제부흥에서 가장 중요한 국정의 키(Key)를 과학기술·IT(정보기술)산업이라고 생각한다. 주력할 것이다’ 그건 어떠냐”고 물었다. 박 전 대통령은 “그게 핵심”이라고 맞장구를 쳤다.

이어 최씨는 “취임날엔 잔잔한 얘기보다 큰 테두리를 가지고 팍팍 꽂히는 얘기로. ‘내가 이런 걸 어떻게 만들어가고 국민에게 어떻게 해야 되겠다’는 그런 게, 굉장히 강한 메시지가 나가야지 이건(초안은) 지금 너무 아니다”라면서 취임사에 들어가야 할 내용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최씨는 또 박 전 대통령의 말 중간에 끼어들거나 지시를 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이 “부국(富國), 정국(正國), 평국(平國)이에요. 부국이란 건 부자 나라. 정국이란 건 바른, 부패 안 하고 신뢰가 쌓이고. 그다음 편안한 평국”이라고 말하자 최씨가 “평국을 조금 다른 말로 해가지고…부국, 정국, 하여튼 이건 상의를 좀 해보세요”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예예예”라고 답했다.

최씨가 자신의 말을 받아 적지 않는 정 전 비서관에게 호통을 치는 상황도 녹음 파일에 담겨 있었다. 그는 자신의 말을 정 전 비서관이 듣고만 있자 “좀 적어요!”라고 짜증을 내거나 “빨리 써요, 정 과장님!”이라고 소리를 질렀다.

시사저널이 단독 입수해 공개한 ‘박근혜-최순실 90분 녹음파일’은 시사저널 홈페이지 또는 유튜브 ‘시사저널TV’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