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난동으로 ‘무법천지’…불법폭력 고발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를 위해 물리력을 동원한 것을 맹비난하면서 폭력행위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거듭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사상 초유의 폭력사태에 대해 결코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지금 수집한 증거를 토대로 가능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오전 중에 고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내 물리적 충돌을 방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몸싸움 방지법’으로 불리는 ‘국회선진화법’도 거론했다. 그는 “한국당의 난동으로 민의의 전당이 무법천지가 됐다”며 “7년 전 국회선진화법은 국회 내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만들었다. 어기면 가중처벌하게 돼 있다”고 경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선진화법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야만적 폭력으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며 “합법적 절차에 따라 법안을 제출하려는 여야 4당을 힘으로 가로막고 국회 곳곳에서 불법과 폭력을 서슴없이 자행했다. 이성을 잃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들의 뜻을 폭력으로 꺾을 수는 없다. 한국당이 이성을 되찾을 때까지 저희는 일치단결해서 끝까지 국민의 뜻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원내대표로서 밝힌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당은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겠다”며 “저희가 모든 준비를 철저히 해서 한국당의 불법·폭력행위를 용납하지 않고 여야 4당이 합의한 신속처리법안 지정을 반드시 관철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은 김학의 사건 같은 게 재발하지 않도록 고위공직자 비리를 제대로 수사하자는 것”이라며 “한국당은 불법적인 폭력까지 행사하면서 이를 반대하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어 “한국당이 불법과 폭력으로 지켜내려는 것은 자신들의 비리와 부패를 은폐하고 밥그릇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선거제 개편을 통해 수십년간 누린 특권과 기득권을 잃을까 봐 두려워 방해하는 것”이라며 “그런 속내를 ‘헌법 수호, 독재 타도’ 등 어이없는 선동으로 감추려 한다”고 비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