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기 작년 8000억 육박 역대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 증가… 인원은 5% 준 7만 9000명
장기손보 사기 17% 늘어 전체의 44%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이 역대 최고인 8000억원에 육박했다. 특히 장기손해보험 적발 금액이 자동차보험을 처음으로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은 전년보다 680억원(9.3%) 증가한 7982억원이었다. 적발 인원은 7만 9179명으로 1년 전보다 4356명(5.2%) 줄어들었지만 건당 금액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업권별로는 손해보험 적발 금액이 7238억원으로 전체의 90.7%를 차지했다. 생명보험은 744억원으로 9.3% 수준에 그쳤다.

특히 보험 기간이 1년 이상인 장기손해보험 적발 금액은 515억원(16.9%) 늘어난 3561억원으로 전체의 44.6%를 차지했다. 허위 진단, 허위 장해 등으로 보험금을 청구한 사례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과거 보험 사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던 자동차보험 적발 금액도 2017년 3207억원에서 지난해 3320억원으로 113억원 늘었지만 전체 비중은 41.6%로 장기손해보험보다 작았다.

성별로는 남성 68.8%(5만 4488명), 여성 31.2%(2만 4691명) 등이다. 남성은 자동차 관련 사기 비중이 74.3%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허위 입원 등 병원 관련 사기가 46.9%로 가장 빈번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4-2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