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만 맛보던 아베, 보궐선거 첫 ‘쓴맛’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의원 선거구 2곳 범야권 후보 승리… 자민당 패배로 7월 참의원 선거 암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지난 21일 치러진 일본 중의원 선거구 2곳의 보궐선거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모두 패배했다.

22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자민당이 지원한 후보들은 전날 중의원 오사카 12선거구와 오키나와 3선거구의 보궐선거에서 각각 지역정당 오사카유신과 범야권 후보에게 고배를 마셨다. 2012년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자민당의 첫 보궐선거 패배다.

자민당은 상당한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이번 선거에 걸린 의석은 2석뿐이지만 오는 7월 치러질 참의원 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띠고 있었기 때문이다. 참의원 의석(전체 242석)의 절반을 물갈이하는 7월 선거는 그 결과에 따라 정권이 ‘레임덕’에 빠질 수도 있다는 점에서 아베 총리의 임기만료까지 가장 중요한 관문으로 인식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매우 유감스런 결과가 나왔다”며 “여름 참의원 선거를 위한 자민당 한 사람 한 사람이 이번 결과를 가슴에 새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은 자민당 간부와 각료 등의 잇따른 말실수와 망언, 파벌 입장을 앞세운 보수세력 분열 등을 주요 패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자민당 내에서 선거 결과가 집행부에 대한 책임론으로 번질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4-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