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석방’ 꺼내든 한국당… 총선용 보수결집 ‘양날의 칼’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1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중 분석] ‘황교안 체제’ 보수 복원에 자신감… 당장은 지지율 상승에 도움 판단
구호 외치는 황교안·나경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를 마치고 당원들과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4.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호 외치는 황교안·나경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를 마치고 당원들과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4.20/뉴스1

국정농단 사건으로 상고심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하는 목소리와 그에 따른 우려가 병존하고 있다.

정치권에는 박 전 대통령 석방의 정당성 여부와는 별개로 석방 시 보수 진영이 강성 친박(친박근혜) 진영과 비박·중도보수 진영으로 쪼개지면서 보수 통합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시각과 반대로 보수 결집의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어 유리하다는 시각이 맞서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7일 박 전 대통령 석방과 관련, “이렇게 오랫동안 구금된 전직 대통령이 있지도 않았고 박 전 대통령은 몸도 아프다”며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있는 점을 감안해 국민 바람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18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는 요건 충족 여부를 공정하고 면밀하게 따져봐야 할 것”이라며 “요건 충족뿐만 아니라 국가발전과 국민통합의 시각에서 이번 신청의 건을 합리적으로 심의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 대통합을 운운하는데 보수의 아이콘으로서 박 전 대통령 문제에 당이 가만히 있는 것은 정치적 도리가 아니다”라며 “당 차원의 적극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22일 “황 대표 체제가 자리를 잡아 감에 따라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을 통한 보수 재결집을 도모하고 있는 것”이라며 “박근혜 프레임이 향후 총선 국면에서는 양날의 칼로 작용할 수 있지만 당장은 지지율 상승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한 것이고 박 전 대통령을 통해 당이 똘똘 뭉쳐야 한다는 당 안팎의 요구에 황 대표가 화답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최근 보수가 복원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이 이제는 박 전 대통령 문제를 다시 한 번 짚어볼 때가 됐다는 판단을 내린 것 같다”며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 이슈가 한국당의 보수 통합에 걸림돌이 된다는 평가도 있는데 탄핵 후 상당한 시간이 흐른 만큼 탈당파가 돌아오는 데 있어 이 문제는 방해요소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다. 결국 정치는 생물”이라고 했다.

반면 여권 관계자는 “황 대표 등이 석방을 주장하고 나선 데는 황 대표 등에 대해 서운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대통령의 지지를 얻기 위한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다”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4-2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