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고릴라, 셀피 찍는 국립공원 레인저 뒤에서 ‘우리도 슬쩍’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2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릴라 두 마리가 밀렵꾼들을 단속하는 국립공원 레인저 마티유 샤마부가 ‘셀피’를 촬영할 때 뒤에서 너무도 자연스럽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콩고민주공화국 비룽가 국립공원에서 촬영된 사진인데 안타깝게도 두 마리는 각각 생후 4개월과 2개월 됐을 때인 2007년 7월 어미들이 밀렵꾼에 살해된 아픔을 갖고 있다고 영국 BBC가 22일 전했다. 그 뒤 공원 레인저들이 거두어 길러왔는데 두 마리 모두 부모처럼 레인저들을 여겨 이렇듯 편안하게 셀피 포즈를 따라 하는 것처럼 굴었다.

이노센트 음부라눔웨 비룽가 국립공원 부국장은 아주 어릴 적부터 이곳 공원에서 레인저들과 함께 성장했기 때문에 고릴라들이 “인간 흉내를 낸다”며 두 다리로 서는 것이 그들 나름대로 “인간이 되려고 배우는” 방법이라고 말하면서도 “늘상 있는 일은 아니”라고 했다. 이어 “그걸 보고 많이 놀랐다. 아주 재미있다. 고릴라가 얼마나 인간을 모방해 그렇게 서 있을 수 있을지 궁금하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레인저로 일하는 것이 즐거운 일만은 아니며 아주 위험하다. 지난해에도 이 공원의 레인저 다섯 명이 반군으로 의심되는 이들의 매복 공격을 받아 숨지는 등 1996년 이후 13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에서는 정부군과 다양한 무장 분파들의 내전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이들 무장 분파 가운데 몇몇은 공원 안에 근거지를 두고 때때로 동물들을 밀렵해 국립공원 레인저들과 충돌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