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 앞두고 비건 美 대표-러시아 외무차관 회담에 눈길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5: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를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8일(현지시간)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만나 두 나라의 대북한 접촉 문제를 논의했다. 이르면 다음 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예정된 상황에 두 나라 접촉이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타스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비건-모르굴로프 회담에 대해 “각국의 대북 양자 접촉과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을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쪽은 두 나라의 입장이 일치하는 북한 문제의 여러 측면도 검토했다”면서 “앞으로의 진전을 위해 (두 나라의) 이견을 극복하기 위한 대화 지속 의지도 표시했다”고 소개한 뒤 이날 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비건 특별대표는 17일부터 이틀 간 러시아 방문을 통해 지난 2월 말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협상 교착 상황을 설명하고 대북 제재 이행 공조를 러시아에 당부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조만간 이뤄질 북러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외무부도 언론보도문을 통해 회담 사실을 전하면서 “한반도 주변의 현재 상황에 대한 상세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소개한 뒤 “한반도 문제의 조속한 정치, 외교적 해결을 위해 모든 당사자와의 협력을 통해 해당 분야에서의 적극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18일 보도문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달 안에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 러시아 크렘린궁은 18일 보도문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달 안에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크렘린궁은 보도문을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만날 것”이라면서 “푸틴 대통령의 초청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4월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만 김 위원장의 구체적 방문 시기와 북러 정상회담 장소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하기에 앞서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들러 김 위원장과 회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에선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24~25일께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