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유아용품 브랜드 싸이벡스, 플래그십스토어 ‘세인트브라운’ 고객 방문 매주 증가

입력 : ㅣ 수정 : 2019-04-17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 최초로 서울 청담동에 오픈한 독일 프리미엄 유아용품 싸이벡스의 플래그십스토어 ‘세인트브라운’에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스토어를 오픈한지 약 한 달이 된 현재 시점에서 매출은 물론 매주 방문객 수가 60% 이상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싸이벡스 브랜드 담당자 박남규 팀장은 성공적인 플래그십스토어 오픈의 요인으로 싸이벡스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서만 볼 수 있는 패션 컬렉션과 고객 편의시설을 꼽았다.

패션컬렉션 KOI(코이), BIRDS OF PARADISE(파라다이스)와 세계적인 디자이너 제레미 스캇, ANNA K(아나케이)와 콜라보레이션한 카시트, 유모차, 아기띠 등의 모든 라인업과 컬러를 직접 보고 체험하고 설명을 받을 수 있으며, 언제든지 원하는 시간에 편하게 설명을 들을 수 있도록 카페테리아를 운영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고 싸이벡스 담당자는 전했다.

이 스토어에서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디자이너 마르셀반더스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차별화된 디자인의 식탁의자, 바운서 등과 하이엔드 슈퍼카인 페라리와 콜라보레이션한 미오스 절충형유모차, 제로나 회전형카시트, 솔루션큐투픽스 주니어카시트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또한, 2019년 새롭게 선보인 제로나 큐 아이사이즈 플러스, 프리암/미오스, 예마클릭 등의 플래티넘 회전형 카시트, 유모차, 아기띠 등과 유모차에 카시트가 호환되는 트래블시스템이 가능한 클라우드 큐 플러스 바구니카시트도 준비돼 있다.
더불어, 오픈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며 패션 컬렉션 유모차와 제로나 큐 아이사이즈플러스 회전형 카시트를 동시에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프리미엄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박남규 팀장은 “고객분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리며, 방문하는 모든 고객분들이 특별함을 느낄 수 있도록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