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프랑스가 수입하는 한국 수소차, 국내서 외면받아서야

[사설] 프랑스가 수입하는 한국 수소차, 국내서 외면받아서야

이종락 기자
입력 2018-10-15 20:38
업데이트 2018-10-15 20: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재인 대통령이 그제 프랑스 파리에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시승하고, 투싼 수소전기 택시의 충전 시연을 참관했다. 국내 기업이 기술우위에 있는 수소차에 대한 육성 의지와 함께 혁신성장에 대한 메시지라고 할 수 있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7년간 프랑스에 수소전기차 넥쏘 5000대를 수출하기로 했다. 투싼 수소전기차 택시는 2016년 5대로 시작해 현재 62대가 파리 시내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는 1998년에 수소연료전기차(FCEV)를 개발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 2013년에는 ‘투산 ix35’를 개발하면서 세계 최초로 FCEV 양산에 성공했다. 하지만 도요타 등 일본차들은 일본 정부의 보조금을 받으며 먼저 FCEV 양산에 들어간 상태다. 우리 정부도 늦었지만 2022년까지 5년간 2조 6000억원을 투자해 수소차 1만 6000대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늦었지만 반가운 소식이다.

지난 3월에 출시된 현대차 ‘넥쏘’는 수소차 중 주행거리(1회 충전 609㎞)가 가장 길다. 서울에서 대구를 왕복 운행할 수 있는 거리다. 충전시간도 5분에 불과해 전기차(40~50분)에 크게 앞선다. 전기차와 달리 화석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을뿐더러 공기정화기능까지 갖췄다고 한다. 수소차 가격은 6000만원대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을 활용하면 4000만원대 출시도 가능하다.

문제는 충전소다. 서울·경기엔 단 2곳뿐이다. 프랑스는 파리 시내에만 5곳, 일본은 97곳, 캐나다 56곳, 독일은 35곳이다. 고속도로 휴게소 등지에 복합충전소를 건설하기로 했지만, 기존 입주 상인들의 반대로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러다간 앞선 기술을 개발해 놓고 양산체제를 갖추지 못해 중국 등 후발국에 따라잡힐 우려도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은 충전소 등 수소차 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2018-10-16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